‘사생활 유출 피해’ 한성주, 12년 만에 공개석상에 등장한 모습 (+사진 다수)

516

미스코리아 출신 한성주(48) 전 SBS 아나운서가 12년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미스코리아 출신 한성주 전 아나운서가 9일 오전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3 정기 고려대학교·연세대학교 친선경기대회’ 럭비 경기에서 고려대학교 입학 30주년 93학번 응원부 ‘포효 93’ 일원으로 단상에 올라 열정적인 응원전을 이끌고 있다. /이하 뉴스1

한성주는 9일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3 정기 고려대학교·연세대학교 친선경기대회’ 럭비 경기에서 고려대학교 입학 30주년 93학번 응원부 ‘포효 93’ 일원으로 단상에 올라 응원전을 펼쳤다.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93학번인 한성주는 졸업생 응원단 일원으로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쇼트커트 헤어스타일을 한 한성주는 한복 풍의 치어리딩 복을 입고 환한 미소로 춤을 춰 눈길을 끌었다.

미스코리아 출신 한성주 전 아나운서가 9일 오전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3 정기 고려대학교·연세대학교 친선경기대회’ 럭비 경기에서 고려대학교 입학 30주년 93학번 응원부 ‘포효 93’ 일원으로 단상에 올라 열정적인 응원전을 이끌고 있다.

그가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12년 만이다. 2011년 남자친구와의 사생활이 담긴 영상이 유출된 뒤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단국대 일반대학원 보건학과에서 원예치료로 박사학위를 받고, 2019년 서울대병원에서 원예치료전문가로 근무 중인 근황이 알려진 바 있다.

한성주는 1994년 미스코리아 진 출신으로, 1996년 SBS 공채 6기 아나운서에 합격했다. 그러다 2000년에 프리랜서로 전향해 활동했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