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병원 입원” 투개월 도대윤, 힘겹게 말 못한 이야기 고백

246

2011년 Mnet ‘슈퍼스타K3’에서 김예림(림킴)과 함께 그룹 ‘투개월’로 활동했던 도대윤의 근황이 전해졌다.

그룹 ‘투개월’ 김예림, 도대윤, 도대윤 근황 / Mnet ‘슈퍼스타K3’, 유튜브 ‘근황올림픽’

지난 8일 유튜브 ‘근황올림픽’에는 ‘도대윤을 만나다 11년만의 충격고백. ‘슈스케’ 최고 재능 투개월 멤버 근황’ 영상이 올라왔다.

‘근황올림픽’ 제작진과 만난 도대윤은 예전의 모습과 비교해 남자답고 훈훈해진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과거 자신이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했던 가슴 아픈 과거를 고백했다.

도대윤은 “2012년 3월이다. 제가 그때 엄마 연락도 안 받고, 진짜 정신이 나가 있었다”고 정신적으로 힘든 상황이었음을 밝혔다.

이하 과거 자신의 이야기를 밝히는 도대윤 / 이하 유튜브 ‘근황올림픽’




그는 “나를 진짜 아끼는 형, 누나한테 연락받고 어느 장소에서 만났다. 나를 택시에 강제로 태우더라”며 “택시 안에 엄마가 있었다.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됐다. 도착하자마자 난리를 쳤다”고 말했다.

도대윤은 “정신병원에서 두 달간 먹어야 하는 약이 5가지가 넘었다. 봉투를 뜯고 목으로 약을 넘기는 것까지 간호사들이 검사했다”고 정신과 약물을 먹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 정신병원에서 경험을 공유하며 “약을 먹었는지 안 먹었는지 검사를 했는데, 그걸 먹어야 잠이 왔다. 잠으로 치료하는 느낌”이라고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도대윤은 자신의 병명이 ‘조울증’이었다며 “어린 마음에 클럽에 두세번 갔는데 클럽에서 우연히 친해진 형, 그 형이 저와 찍은 사진을 인터넷에 올린 게 기사가 되고 그 사진 하나로 제 이미지가 나락을 갔다. 그때 타격이 너무 컸다”고 말했다.

‘슈퍼스타K3’ 당시 62kg이었던 몸무게는 정신병원 퇴원 이후 85kg까지 늘어났다. 그는 “지금도 한 달에 한 번씩 병원에 가고 있다. (조울증에 대해) 배우고 있다. 저처럼 힘든 사람을 위해 플랫폼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