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가 지상렬에게 정말 미안한 마음을 털어놨다… 그리 앞에서 여러 번 강조했다

260

개그맨 김구라가 고등학교 동창 지상렬와의 안 좋은 일화를 털어놓은 후 연락이 잘 안된다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개그맨 김구라가 아들 그리 앞에서 고등학교 동창 지상렬와의 안 좋은 일화를 털어놓은 후 연락이 잘 안된다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하 유튜브 채널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김구라는 지난 8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의 올라온 영상 ‘할머니랑 가족여행 온 김구라네, dm으로 욕 먹은 그리의 심정 고백?’에서 아들 그리와 식사를 하던 중 지상렬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김구라는 “방송에서 손절 관련된 얘기를 했다. 아빠가 삐치는 스타일은 아니다. 2005년도에 할아버지 돌아가셨을 때 상렬이 아저씨가 안 왔다. 옛날엔 장례는 무조건 가지 않나”고 운을 뗐다.

이에 그리는 “아빠랑 지상렬 아저씨 사이면 와야지”라고 답했다.

김구라는 “그런데 그때 안 왔다. 당시 김학도가 지상렬을 방송에서 만나 조의금까지 전달했는데 받아놓고도 안 온 거다”라며 당시 일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내가 방송에서 이 일에 대해 얘기하면서 상렬이가 안 왔지만 난 크게 서운하지 않다고 말했다. 근데 기사가 엄청나게 크게 난 거다. ‘절친 지상렬 조의금 받고 안 와’라고 났다. 상렬이한테 괜히 미안하더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그리는 “그건 괜히 미안한 게 아니라 미안한 거다”라고 강조했다.

김구라는 “지금 상렬이에게 전화를 하는데 안 받는다. 일부러 안 받는 건 아닐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상렬이 얘기도 좋은 얘기 아니면 안 하려고 한다. 그런 얘기 하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했다.

개그맨 김구라가 아들 그리 앞에서 고등학교 동창 지상렬와의 안 좋은 일화를 털어놓은 후 연락이 잘 안된다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구라는 지난달 27일 방송된 MBC 토크쇼(이야기쇼) ‘도망쳐-악마와 손절하는 완벽한 타이밍’에 출연, “서운했던 순간이 있냐”는 질문에 “지상렬 씨가 저희 아버지 장례식에 안 왔다. 제일 친한 친구인데”라며 해당 일화를 밝힌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