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커플 전 ‘하트시그널’ 데이트 중 담요 밑에서 스킨십한 거 딱 걸린 김지영♥한겨레

293

‘하트시그널 시즌4’ 최종 커플 김지영♥한겨레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밝혀졌다.

‘하트시그널 시즌4’ 출연자 이후신 / 채널A ‘애프터시그널’

지난 8일 방송된 채널A ‘애프터시그널’은 ‘하트시그널 시즌4’ 출연자들이 한데 모여 프로그램을 단체 관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은 한겨레의 바쁜 일정으로 자주 만나지 못한 한겨레와 김지영이 그동안의 마음을 솔직하게 얘기하는 회차를 관람했다.

시청 전 김지영은 “보면 안 될 거 같은 회차 미리 말해줄게, 보지 마”라고 언질을 줬다. 한겨레는 “그날 비행기 모드 해놓고 자버려야겠다”라고 이해했다.

이어 김지영이 “나도 있어? 보면 안 되는 거?”라고 묻자, 한겨레는 “딱히 없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에 김지영은 인터뷰에서 “나 말고 다른 이성과 있을 때 어떻게 행동할까. 이거 내가 불리한가?”라고 걱정했다.

‘하트시그널 시즌4’에서 몰래 스킨십한 김지영과 한겨레

데이트에서는 한겨레가 “기다리면서 연락 주고받은 걸 다시 읽어봤다. 다시 읽으니까 지영이 마음이 보이더라”라고 미안해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김지영은 “오빠가 지나가는 말로 보는 것처럼 얘기하면 시간을 빼놓는데 아무 말도 없이 다른 일정으로 무산돼 버리는 일이 많았다. 그만큼 ‘보고 싶거나 만나고 싶은 건 아니니까 이러겠지’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서운함을 표현했다.

이를 본 한겨레는 “같이 한남동 데이트 끝나고 영화 보기로 해서 새벽 다섯 시까지 영화를 봤나? 문 닫고 담요 덮고 같이 영화를 봤는데 담요 밑에서 손을 잡았다”라고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후에는 여수 여행 후 소파에서 담요 아래로 손을 잡았던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손을 꽉 잡은 두 사람을 본 김이나는 “이런 거 안 보여줬다”라고 흥분했다. 이후신은 “손 잡아 되냐. 안 되는 걸로 안다”라고 충격받았다.

김지영은 인터뷰에서 “일단은 놀랐다. 그런 행동을 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을 못 했다. 저도 집중하려고 했는데 떨렸다. 영화 기억이 안 난다”라고 털어놨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