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아이의 파워, 사물함 열고…” 졸업 증명서까지 깐 김히어라 동창생 등판

287
김히어라가 지난 4월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59회 백상예술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 뉴스1

학교 폭력(이하 학폭)을 다룬 드라마 ‘더 글로리’로 대세 반열에 오른 배우 김히어라가 일진설에 휩싸인 가운데 그의 중학교 동창생이 새로운 증언이 담긴 글을 올렸다.

네이트판에 지난 7일 ‘김히어라와 실제 같은 중학교 나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김히어라가 나온 S 중학교 졸업 증명서도 첨부돼 있었다.

글쓴이는 “난 김히어라랑 같은 중학교를 졸업했고 3학년 때 같은 반이었다. 이걸 증명하기 위해 졸업 증명서도 발급받았다”며 “친하진 않았지만 나에겐 고마운 아이였다. 그래서 지금 이 상황이 안타깝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도 일진이나 학폭은 싫어한다. 초등학교 때 왕따였기 때문에 그런 행동에 대해서는 옹호해 줄 마음이 하나도 없다”며 “다만 (김히어라는) 약자를 괴롭히거나 그러진 않았다는 걸 말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도 약자에 속했다. 다른 반 아이가 내 체육복이나 문제집을 훔쳐 가면 김히어라가 다 찾아주고 대신 화를 내줬다”며 “김히어라가 이걸 기억할지 모르겠지만 난 정말 고마웠다”고 회상했다.

또 “내 물건을 훔쳐 간 것으로 의심되는 아이가 있다고 했더니 김히어라가 그 아이의 사물함을 열고 찾아주기도 했다”며 “그 아이에게 왜 훔쳐 갔냐고 다 돌려주고 사과하라고 대신 화내주던 모습이 기억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분명 김히어라의 파워가 있었던 건 맞다. 그렇지만 약자를 괴롭히는 강약약강은 아니었던 걸로 기억한다. 오히려 강강약약이었다”며 “후배들 이야기는 내가 잘 모른다. 무작정 욕을 먹는 걸 보고 안타까워서 남긴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전형적으로 기 세고 노는 걸 좋아하는 아이였던 것 같다”, “누구를 괴롭히거나 하진 않았을 것 같다”, “계속 동창생들의 증언이 이어지는 걸 보면 무작정 보도를 믿을 건 아닌 듯” 등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애초에 최초 기사가 애매해서 중립이었다”, “김히어라가 아니라 김히어로 아니냐”, “옹호 댓글이나 글이 쉬지도 않고 올라오네”, “갑자기 이런 글들이 올라오는 게 의심스럽기는 하다” 등 댓글을 남겼다.

글쓴이가 올린 S 중학교 졸업 증명서 / 네이트판

앞서 연예 매체 디스패치는 김히어라가 S 중학교 재학 시절 일진 모임인 ‘빅상지’ 멤버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빅상지’는 갈취, 폭행, 폭언 등으로 악명 높은 일진 모임이다. 특히 김히어라에게 담배 심부름을 당하거나 돈을 빼앗긴 피해자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히어라는 ‘빅상지’ 멤버였음은 인정했지만 폭행이나 갈취 등 학폭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소속사 측도 예정된 스케줄을 소화하겠다는 입장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