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읽어주세요. 김히어라의 중학교 동창입니다” 여론 싹 뒤집을 증언 나왔다

512

배우 김히어라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등장해 그의 일진설을 일축했다.

배우 김히어라 / 이하 김히어라 인스타그램

8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꼭 읽어주세요.. 김히어라의 중학교 동창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을 김히어라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김히어라와 3학년 때 같은 반이었다고 했다.

그는 “저의 학창 시절 통틀어서 가장 고마운 친구인데 너무 많은 오해를 사는 것 같아 속상해서 글을 쓰게 됐다”라며 자신이 아는 김히어라에 대한 기억을 털어놨다.

글쓴이의 주장에 따르면 김히어라는 빅상지 멤버였지만 누굴 괴롭히거나 담배를 피운 적이 없었다. 김히어라는 오히려 선생님들과 잘 지내고 매사에 성실하며 다재다능한 학생이었다.

특히 글쓴이에게 김히어라는 남다른 존재였다. 김히어라는 중학교 1학년 학기 초 친구들과 멀어진 글쓴이에게 먼저 다가가 따돌림을 당하던 글쓴이를 구해줬다. 그는 김히어라에 대해 “동네방네 자랑하고 싶은 고마운 친구다. 제 중학교 시절이, 되돌아봐도 그 추억이 반짝반짝 빛나는 기억으로 남아 있는 건 아무리 생각해도 그 친구 덕분이다”라고 말했다.

글쓴이는 “저는 1학년 학기 초 친해진 친구에게 말 실수를 크게 했다. 그 일을 계기로 함께 어울리던 친구들 모임에서 저만 멀어졌고 잠시 괴롭힘을 당한 적이 있다. 사실 학교에서 때린다거나 욕하는 그런 심한 수준의 괴롭힘을 당하진 않았다. 저희 집에 종종 다 같이 모여 밥이나 라면을 먹고 놀다가 집에 가는 정도였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사실 넉넉한 형편이 아니었던 저는 하고 싶은 말도 제대로 못 하고 어린 마음에 큰 부담을 느꼈다. 그래서 친구들의 눈치를 계속 봤던 것 같다. 남들이 보기에 그렇게 큰 괴롭힘은 아니었다. 하지만 당당하게 말도 못 하고 우물쭈물하며 속상했던 기억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날도 그랬다. 학교가 끝나고 집에 가는 제게 김히어라는 ‘같이 가자’고 하더라. 어라는 이름만 아는 다른 반 친구였다. 저는 마지못해 어라까지 저희 집에 데려갔다. 그리고 그날이 제가 친구들의 괴롭힘에서 벗어난 날이 됐다”라며 “어라가 기억할지 모르겠지만 저희 집에 왔던 어라는 가면서 ‘잘 먹고 간다. 설거지 안 하고 가서 미안하다. 너 참 착한 것 같다’라며 친하게 지내자고 했다. 어라는 가볍게 한 말이지만 저에게는 너무나도 고마운 말이었다. 그 친구들이 집에 가고 한참 동안 울었던 것 같다. 그 한마디가 아직도 잊히지 않고 지금 생각해도 너무 울컥한다”라고 털어놨다.

이후 김히어라와 글쓴이는 마주치면 인사하고 매점도 같이 가는 사이가 됐다. 그는 “어라 덕분에 자연스레 따돌림당하던 분위기도 줄었다. 3학년 때는 어라와 같은 반 친구로 지내며 시험 기간엔 같이 공부하고 서로 고민 상담도 했다. 어라네 집에 가서 놀기도 했다. 나름 친해졌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이후 글쓴이는 JTBC 드라마 ‘괴물’을 통해 잊고 지내던 김히어라의 소식을 접했다. 그는 “더 늦기 전에 고맙단 말을 해야 할 것 같아서 용기 내서 디엠을 보냈다. 너무 바쁜 것 같아 답장은 바라지도 않았는데 ‘고맙다. 시간 나면 공연 보러 와라. 보고 싶다’라는 어라를 보며 여전하다고 느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솔직히 어라의 학폭 논란이 불거진 후 어라가 유명해졌단 이유로 ‘사실 여부와 관계 없이 비난받고 있는 건 아닐까’라는 생각도 했다. 그럴 리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애초에 빅상지에서 노는 아이들도 모두가 골칫덩어리, 양아치들이 아니었던 걸로 기억한다. 소수의 몇몇이 좀 그랬지만 어라는 그 몇몇에 속하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또 “입학 초엔 안 친해서 어땠는지 모르지만 제가 아는 어라는 누굴 괴롭힌 적도 없고 담배도 안 피웠다. 선생님들과도 잘 지냈다. 매사에 성실하고 다재다능한 친구였다. 공부도 꽤 잘하고 노래도 잘해서 축제 때 홀로 무대에서 노래를 부른 것도 기억난다. 절대 다가서기 힘든 친구가 아니었다. 같은 반 친구들과 잘 지냈고 반 분위기를 흐리는 일도 없었다. 그랬기에 저는 그동안 제 주위 사람들에게도, 어라 관련 영상에도 정말 좋은 사람이라고 말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제가 거짓말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처음에 말씀드렸 듯 정말 솔직하게 적었다. 어라는 정말 좋은 사람이다. 동네방네 자랑하고 싶은 고마운 친구다. 제 중학교 시절이, 되돌아봐도 그 추억이 반짝반짝 빛나는 기억으로 남아 있는 건 아무리 생각해도 그 친구 덕분이다”라고 마무리했다.

다음은 글쓴이가 김히어라와 2021년에 나눈 인스타그램 디엠 대화 내용이다.

김히어라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공개한 디엠 내용 /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앞서 디스패치는 지난 6일 김히어라가 중학교 시절 학생들의 돈을 갈취하고 폭행, 폭언하는 학교 폭력 가해 집단 ‘빅상지’에 속해 있었다고 보도했다. 매체가 공개한 제보에는 김히어라가 다른 학생들에게 담배 심부름을 시키거나 돈을 빼앗았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논란이 불거지자 소속사 그램엔터테인먼트는 “김히어라가 그 일원들과 어울렸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언론사에서 보도하거나 제기한 의혹 내용에 대해서는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김히어라 역시 “저는 미성숙한 사람이었고 지금도 그렇다. 공부 열심히 하고 부모님 말씀 선생님 말씀을 잘 들었던 학생도 아니었다. 저의 의도와는 무관하게 저의 존재만으로 누군가를 불편하게 만들 수 있다는 점을 모를 정도로 무지했다. 하지만 기사에 나온 내용처럼 악의적으로, 지속적으로, 계획적으로, 약자를 괴롭히지 않았고 비겁하게 살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