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국 치닫는 ‘나는 솔로’ 16기…연애 프로그램 맞는지 의심되는 막장 상황

211

‘나는 솔로’ 16기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나는 솔로’ 16기 돌싱 특집 광수 / 이하 SBS PLUS·ENA ‘나는 솔로’

지난 6일 방송된 SBS PLUS·ENA ‘나는 솔로’에서는 광수와 영철, 옥순이 각종 이간질과 회피로 오해를 풀지 못하면서 일촉즉발 상황을 맞았다.

계속 옥순에게 호감을 보였던 광수는 이날 갑자기 정숙에게 ‘슈퍼 데이트권’을 사용했다. 영철과 영숙 등 주변 말에 휘둘리면서 옥순을 오해했기 때문이다.

광수는 “‘오늘 새롭게 리셋한다’는 마음으로 했다. 그렇다면 정숙님인 것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광수의 이런 행동에 옥순은 “광수님의 매력은 나에게 당당하게 다가왔던 거였다. 그런데 나한테는 어제 확실하게 ‘최종 선택하겠다’라고 하지 않았냐. 나는 여기서 호감이 떨어졌다”라고 실망했다.

‘나는 솔로’ 16기 돌싱 특집 옥순

이어진 데이트에서 정숙은 광수로부터 선택을 바꾼 과정을 듣게 됐다. 이를 듣던 정숙은 “들어보니까 의견을 나누는 과정에서 말이 와전되고 뉘앙스가 다르게 표현된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이후 정숙은 숙소에서 여성 출연진을 모아 “나는 아무런 말도 하지 않겠다. 지금 일어나는 이 모든 일들이 말의 와전으로 생긴 거다. 그냥 본인이 본인한테 들어라. 그게 제일 정확하다”라고 지적했다.

광수와 옥순 사이를 이간질한 영숙이 “광수님, 옥순 언니, 영자님 이렇게 대화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라고 말하자, 정숙은 “너도 있잖아”라고 일침을 놨다.

‘나는 솔로’ 16기 돌싱 특집 정숙

또한 광수도 이간질을 했던 영철에게 “나한테 그런 말을 했으면 책임져야지”라고 분노했다. 하지만 영철이 부정하며 “말 잘해야 돼 지금”이라고 하자, 광수는 욕설까지 하며 “테이프 깔까”라고 격해진 모습을 보였다.

영철과 싸우기 시작한 광수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