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설 김히어라 본인 피셜…노는 친구들 모임 ‘빅상지’ 가입한 이유

185

배우 김히어라가 학창 시절 일진 모임 의혹을 받는 ‘빅상지’ 멤버로 활동했다고 6일 디스패치가 보도했다.

김히어라는 당시 ‘빅상지’에서 활동한 이유를 디스패치에 직접 밝혔다.

배우 김히어라 / 김히어라 인스타그램

디스패치는 김히어라가 강원도 원주에 있는 상지여중 재학 시절 ‘빅상지’ 멤버였다고 보도했다.

‘빅상지’와 관련해 디스패치는 당시 재학생들의 증언을 토대로 “빅상지는 ‘big+상지’의 합성어다. 상지여중에서 노는 친구들의 모임. 한 마디로 일진 그룹이다. 주요 활동(?)은 갈취. 유흥비로 썼다. 그 과정에서 폭언과 폭행도 일삼았다”라고 설명했다.

김히어라는 해당 모임에 가입해 활동한 이유를 직접 밝혔다.

김히어라는 “(학창 시절) 피부는 하얗고, 눈은 갈색이고, 이름은 특이했다. 주목을 받거나 왕따를 당하거나, 둘 중 하나였다. 제가 강해져야 놀림을 피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저를 합리화시켰다. 그때 저는 항상 분노가 많고 화가 나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히어라는 학창 시절 자신의 모습을 두둔하고 싶지는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죄송하다. 저를 합리화하기에 바빴다. ‘나 정도는 가해가 아니잖아’라며 애써 외면했다. 그런 생각들 자체가 문제였다. 사과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당시 상지여중 재학생이었던 제보자들은 김히어라가 ‘빅상지’ 모임에서 활동하며 학교 폭력에 가담했다고 디스패치에 주장했다.

일진 활동 및 학폭 의혹에 대해 김히어라는 해당 모임에 속해있다는 사실은 인정했다. 하지만 해당 모임은 일진과 관련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빅상지’가) 일진 모임은 아니다. 당시 친한 애들끼리 온라인 카페를 만드는 게 유행이었는데 ‘빅상지’는 카페 이름이다. 일진만 가입하는 비밀 카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히어라는 당시 폭행이나 폭언 행위에 대해서는 부인하면서도 ‘방관’은 인정했다.

디스패치 보도와 관련해 김히어라의 소속사 그램엔터테인먼트는 6일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치게 돼 죄송하다. 공식 입장을 준비 중에 있으니 조금만 기다려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 다시 한번 죄송스러운 마음을 담아, 사과 말씀을 드린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