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안무가 배윤정, 예의·개념 없는 걸그룹 폭로…“다른 멤버는 무슨 죄?”

330

안무가 배윤정이 춤을 성의 없이 춘 걸그룹 멤버와 얽힌 일화를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배윤정은 지난 5일 방송한 MBC 에브리원·라이프타임채널 예능 프로그램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안무가 배윤정이 한 걸그룹 멤버의 인성을 폭로했다. / 이하 MBC 에브리원·라이프타임채널 예능 프로그램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캡처

이날 배윤정은 “예전에 가요 시상식이 있었는데, 제가 그때 한창 바쁠 때 였다. 시상식 5~6팀 안무를 했는데, 리허설을 할 때 한 그룹에 있는 친구가 춤을 너무 대충 추더라”라며 “그 친구들 동선과 안무를 체크해주러 새벽에 갔는데 한 친구가 너무 춤을 대충 추는 걸 보고 화가 났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리허설 끝나고 불러서 그 멤버에게 ‘모든 사람들이 보는 리허설 장소에서 대충하는 게 말이 되냐’고 했다. 그러자 그 친구는 ‘죄송하다’는 말보다 ‘저 말고 다른 애들도 다 그렇게 했는데요’라고 하더라”라고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배윤정은 “화가 났지만 어쨌든 아이들은 방송을 해야 하니까 애들을 보내고 기획사 사장님한테 전화해서 ‘이렇게 개념 없는 친구와 일을 못 한다. 앞으로 안무 맡기지 마라’라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이후 해당 걸그룹 멤버에게 사과를 받았을까. 배윤정은 “그러진 않았고, 대표님이 계속 전화해서 편을 들었다. 나머지 애들은 열심히 하는데 무슨 잘못이냐. 그럼 그 친구 빼고 보내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배윤정의 이야기를 들은 이경규, 박명수, 권율, 덱스 등은 “화가 안 날래야 안 날 수가 없다”, “프로 의식이 넘치시는 것 같다”, “멋있는 대처다”라고 말했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도대체 그 멤버가 누구인지 궁금하다”, “저렇게 예의없는 아이돌이 있었다니 충격이다”, “가수든 일반인이든 예의는 사회 생활에서 기본적인 건데”, “저런 인성을 가진 아이돌은 오래 못갈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배윤정은 안무팀 야마앤핫칙스의 대표다. 그는 브라운아이드걸스(브아걸), 카라 등 유명 걸그룹의 안무를 담당했다. 특히 2016년에는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즌1에 출연, 호랑이 선생님으로 활약해 화제를 모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