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헌 충격 고백에 오은영 ‘멘붕’…“6남매 홈스쿨링? 친구란 없었으면 했다” (영상)

186

가수 박지헌이 6남매를 10년 동안 홈스쿨링을 시킨 진짜 이유를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아이들에게 친구가 없었으면 했다는 것.

지난 5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6남매를 둔 박지헌·서명선 부부가 출연했다.

이하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이날 박지헌 아내 서명선은 “남편에게 붙여준 별명이 ‘투게더병’이다. (가족이) 다 같이 있는 것에만 의미를 두는 것 같다”며 “아빠가 (아이들에게서) 독립하지 못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박지헌 또한 “아이들과 함께 있을 때 행복하지만 눈앞에 없으면 안 산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를 들은 오은영은 “가족이 아닌 다른 관계는 없냐”고 물었다. 이에 박지헌은 “멤버들 말고는 아무도 안 만난다”며 “친구는 정말 많다. 예전에 누구보다 친구를 좋아했던 사람이다. 근데 이제 각자는 서로보다 더 중요한 게 생겼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들에게 굉장히 의도적으로 ‘친구는 중요한 게 아니야’를 지속적으로 오랫동안 이야기하고 있다”며 “내 기억 속에 어릴 때 부모님과 외식이나 게임 등을 한 기억은 한 번도 없다. 하나 있는 남동생과도 추억이 없다. 부모님은 늘 싸웠고 바빴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래서 더 친구에게 의지했다. 사랑을 나누고 싶고 즐거운 스킨십을 갖고 싶은 마음을 친구들에게 많이 풀었다. 친구들과 매일 같이 자면서 지냈다. 정말 많이 의지했다”며 친구에게 집착했던 과거를 떠올렸다.



오은영은 “굉장히 중요한 이야기다. (박지헌은) 가정 내에서 채워지지 않은 걸 친구에게서 찾았던 것 같다”며 “굉장히 믿었던 사람, 가까웠던 사람이 나를 배신한다는 깊은 상처를 입었던 것 같다”고 추측했다.

그러자 박지헌은 “서른 살 될 무렵 아침에 예배를 드리려고 하는데 술 마신 친구가 날을 새고 전화를 했다. 예배 준비 중이라고 했더니 ‘뭐 예배? 너만 가족 있어?’라며 막말을 했다. 그때 관계를 끊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정말 힘들었고 많이 울었다”고 회상했다.

이를 들은 오은영은 “아이들과도 비슷한 맥락인 것 같다. 관계가 바뀌는 걸 배신이라고 느끼는 것 같다. 이게 너무 강력하게 자리를 잡으면 안 된다. 아이들은 아빠를 배신한 게 아니라 성장하는 건데 변화를 사랑에 대한 배신이라고 생각하면 마음이 힘들지 않을까 싶다”고 우려했다.

박지헌도 “모든 관계에서 내 뜻과 다르면 배신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홈스쿨링도 사람들이 왜 하는지 많이 물어본다. 그럴 때마다 ‘아이들에게 친구라는 존재를 선물해 주고 싶지 않아요’라는 말이 목 끝까지 올라왔다”고 털어놨다.

깜짝 놀란 오은영은 “결국 ‘가족밖에 없네’가 된 것 같다. 결혼과 혈연이 아닌 관계는 전혀 의미가 없다는 식이 됐다. 근데 언제나 조심해야 하는 건 과도한 일반화”라며 “자신의 아픔을 아이들에게 똑같이 일반화하려는 건 굉장히 조심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조언했다.

박지헌은 지난 2004년 그룹 ‘V.O.S’로 데뷔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