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이것’ 끊고 열흘 만에 4kg 감량 성공했다

149

방송인 장영란이 여성 잡지의 커버를 장식하기 위해 폭풍 다이어트를 했다.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채널에 ‘장영란 열흘 만에 XXkg 뺀 기적의 다이어트 최초 공개’란 제목의 영상이 지난 5일 올라왔다.

이하 장영란 / 이하 유튜브 ‘A급 장영란’

장영란은 잡지 ‘여성조선’의 커버를 장식하기로 했다며 다이어트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나 그날 커버 찍어. 10kg 빼야 해. 8월호라 헐벗을 텐데”라며 걱정을 감추지 못했다.

남편 한창의 병원을 찾은 장영란은 인바디 체크를 통해 신장 168.2cm, 몸무게 59.4kg을 인증했다. 체지방률은 표준 이상이었다. 이에 장영란은 “밤마다 먹어대서 살쪘다. 나 이래서 커버 사진 못 찍는다”며 대창을 자주 먹인 남편 탓을 했다.

이어 장영란은 “한 54kg은 돼야지. 연예인인데”라며 “열흘 다이어트로 센세이션을 일으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장영란은 곧바로 다이어트에 돌입해 식단 관리와 운동을 병행했고, 7~9일 차에는 삼시 세끼를 단백질 파우더로만 해결하며 독한 모습을 보였다.

열흘 뒤 대망의 디데이가 찾아와 다시 남편의 병원을 찾은 장영란은 체중계에 찍힌 숫자 ’55’를 보고 환희했다. 무려 4.4kg이나 감량한 것이었다.

남편은 “열심히 했네”라며 감탄했고, 장영란은 “나 이제 대창 끊었다. 지금 식단을 유지해야 한다. 단기간으로 파격적으로 뺀 거지 앞으로 장기간으로 빼야 한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그러면서 블랙핑크 제니, 지수 등의 톱스타들이 커버를 장식하는 ‘보그’나 ‘데이즈드’에서도 화보 제의가 들어올 수 있으니 몸매 관리를 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