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세 배우, 드라마 촬영 위해 입국… 난리 난 비주얼 (+정체)

238

중국 배우 호세군이 드라마 ‘두 남자’ 대본 리딩을 위해 한국을 찾았다.

중국 배우 호세군이 2일 서울 강남구 L7호텔에서 진행된 ‘두 남자’ 대본리딩에 참석했다. / 이하 마운틴무브먼트 스토리

호세군은 드라마 ‘두 남자’ 촬영을 위해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날 호세군은 노메이크업 상태임에도 청량한 매력을 뽐내 화제를 모았다.

다음 날인 2일에는 서울 강남구 L7호텔에서 진행된 ‘두 남자’ 대본리딩에 참석했다. 이날 세련된 캐주얼 의상으로 등장한 호세군은 시종일관 진지하게 대본리딩에 임하면서도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대본 리딩에 집중한 호세군

‘두 남자’는 여주인공 여이의 할머니가 돌아가시며 물려주신 오래된 물건에 깃든 영혼이 이루지 못한 사랑을 이루기 위해 여이와 한판 대결을 벌이는 스릴러 로맨스물이다. 극 중 호세군은 1인 2역을 맡아 ‘신비로운 남자’와 ‘훈남 남친’으로 각각 변신할 예정이다.

아역배우 출신인 호세군은 2003년생으로 183cm 큰 키에 수려한 외모를 자랑한다. 데뷔 15년 차인 호세군은 드라마 ‘모택동’, ‘법의 이름’, ‘인민의 명의’ ‘천룡팔부’를 비롯해 영화 ‘태극’, ‘황금시대’, ‘봉신전기’ 등 40편이 넘는 작품에 출연해 큰 사랑을 받았다. 또 파나소닉, 유니버설 등 글로벌 기업 광고 모델로도 활동해 광고업계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호세군이 드라마 ‘두 남자’ 촬영을 위해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마운틴무브먼트 스토리와 전 세계 매니지먼트 계약을 맺은 호세군은 앞으로 ‘두 남자’를 시작으로 다양한 예능·드라마 작품에 출연하며 글로벌 시청자들과 만날 계획이다.

한편, ‘두 남자’는 마운틴무브먼트 스토리가 처음 제작하는 중국 OTT 드라마로, 하반기 공개를 앞두고 있다. 이번 작품은 전북 순창에서 올로케로 촬영, 한국의 아름다운 자연도 함께 담아낼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