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떨결에 강아지 입양한 백종원…계기가 정말 뜻밖이다 (+영상)

314

백종원이 의도치 않게 강아지를 입양하게 된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4일 온라인 커뮤니티 루리웹 등에 ‘오늘자 얼떨결에 댕댕이 입양한 백종원 근황 ㄷㄷ….’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와 빠르게 확산했다.

해당 장면은 이날 유튜브 채널 ‘백종원’에 올라온 ‘백종원 시장이 되다’ 24화 ‘더본코리아 서열 1위를 노리는 신입 직원(?)’이라는 제목의 영상에 담겼다.

영상에서 백종원은 의문의 강아지를 곁에 둔 채 보살폈다. 직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이어 강아지의 정체가 공개됐다. 백종원은 “우리 양조장 자리를 알아보러 전국을 돌아다니다 발견한 강아지”라며 “지나가는 말로 ‘우리 이 건물 사면 저 강아지도 주나? 했는데 진짜 주셨다. 그리고 그다음에 예산에 가보니까 개가 와 있는 거다. ‘왜 와 있냐’고 물었더니 ‘그때 같이 산다고 안 하셨냐’고 하더라. 아무 생각 없이 뱉은 얘기였다”고 설명하며 입을 틀어 막았다.

이후 백종원은 강아지에게 ‘술’이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둘은 회의 시간에도 함께 했다. 간식도 주고 훈련도 시키며 벌써부터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강아지는 빈 건물에 홀로 묶여 3년 동안 지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백종원은 인터뷰에서 “이제 앞으로는 그런 일이 없지 않겠냐. 아빠가 백종원인데…”라는 제작진 물음에 “누가 감히 건드리냐. 가만 안 둔다”고 말했다.

영상 후반 백종원은 술이를 위해 목욕차를 대동하고 특식을 먹이는 등 알뜰히 살폈다. 건강검진과 예방접종도 마치며 ‘견생역전’을 선물해 감동을 안겼다. 다만 안타깝게도 심장 사상충에 걸린 것으로 판단돼 치료를 받아야 하는 사실이 알려져 걱정을 자아내기도 했다.

빈 건물에 홀로 묶여있던 강아지 / 이하 유튜브 채널 ‘백종원’
애처롭게 바라보는 강아지
건물 구매하다가 얼떨결에 기르게 됐다는 백종원
당황한 표정의 백종원

이를 본 누리꾼들은 “백술이 꼭 건강하게 돌아오자. 대표님 감사합니다”, “정말 백술이 백 대표님 만난 거 천운입니다”, “백 대표님 천복 받으실 겁니다”, “눈이 어쩌면 저렇게 순하고 똘망 똘망 할까요”, “백술이가 건강하고 행복했으면 좋겠네요” 등의 댓글을 쏟아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