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문의 영광:리턴즈’ 핵심 인물… 걸스데이 유라 “시나리오 안 보고 출연 결정”

301

그룹 걸스데이 출신 배우 유라가 ‘가문의 영광:리턴즈’에 출연한 계기를 밝혔다.

5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가문의 영광:리턴즈'(감독 정태원·정용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정태원·정용기 감독과 배우 윤현민, 유라, 김수미, 탁재훈, 정준하, 추성훈, 기은세가 참석해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윤현민이 5일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가문의 영광: 리턴즈’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이하 뉴스1

‘가문의 영광:리턴즈’는 잘나가는 스타 작가 대서(윤현민)와 가문의 막내딸 진경(유라)을 결혼시키기 위해, 온갖 음모를 꾸미는 장씨 가문의 사생결단 결혼성사 대작전을 그린 코미디다.

장씨 가문의 막내딸 장진경을 연기한 유라는 이날 “제가 가장 마지막에 합류하게 됐다. 연락이 오자마자 시나리오를 보지도 않고 출연 결정했다”며 “워낙 유명한 시리즈라 불러주시는 것만으로도 감사했다”고 말했다.

장진경 캐릭터에 대해서는 “총괄 PD인데, 사랑스러우면서도 화가 나면 분노를 참지 못한다. 서울말을 쓰다가도 전라도 사투리가 튀어나오는 욱하는 성격을 가진 친구다”라고 귀띔했다.

동료 배우들 이야기에 빵 터진 유라가 환하게 웃고 있다.

한편 ‘가문의 영광:리턴즈’는 ‘가문의 영광’ 시리즈 전편을 제작하고 ‘가문의 영광4 – 가문의 수난’을 연출한 정태원 감독과 ‘가문의 위기 – 가문의 영광 2’, ‘가문의 부활 – 가문의 영광3’, ‘가문의 영광5 – 가문의 귀환’ 메가폰을 잡은 정용기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오는 21일 개봉.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