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쉬겠구나…” 윤현민, 백진희와 결별 후 첫 스케줄에서 한 말

187

배우 윤현민이 백진희과 결별 소식 발표 후 영화 ‘가문의 영광: 리턴즈’ 제작보고회를 통해 첫 공식 석상에 섰다.

5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가문의 영광:리턴즈'(감독 정태원·정용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정태원·정용기 감독과 배우 윤현민, 유라, 김수미, 탁재훈, 정준하, 추성훈, 기은세가 참석했다.

배우 윤현민이 5일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가문의 영광: 리턴즈’ 제작보고회에서 작품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 뉴스1

‘가문의 영광:리턴즈’는 잘나가는 스타 작가 ‘대서’와 가문의 막내딸 ‘진경’을 결혼시키기 위해, 온갖 음모를 꾸미는 장씨 가문의 사생결단 결혼성사 대작전을 그린 코미디. 지난 7월 첫 촬영을 시작해 최근 모든 촬영을 마쳤고, 오는 21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극 중 완벽한 남자 대서 역을 맡은 윤현민은 이날 “드라마 끝낸 지 얼마 안 돼서 올해는 쉬겠구나하고 맘 편히 운동 다니고 쉬고 있었는데, 정태원 대표님이 급히 시나리오를 보내 주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급한 상황인데 추석 때 개봉할 거라고 함께 하겠냐고 하시더라. 지방에 갔다가 운전 중이었는데 빨리 답변을 드리는 게 도리인 거 같아 용인 휴게소에 차를 세우고 세 시간 동안 대본을 읽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윤현민은 “두 번 정도 읽고 대표님께 바로 전화해서 ‘하겠다. 감사하다’고 했다. 또 감독께도 재밌게 해보겠다고 말씀드린 기억이 난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한편 윤현민은 지난 4일 7년간 공개 열애 해온 백진희와 결별 소식을 알려 많은 관심을 받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