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전 와이프는 유명 안무가”…’돌싱글즈4′ 베니타, 제롬 과거에 충격 받았다 (영상)

353

‘돌싱글즈 시즌4-미국 편'(이하 ‘돌싱글즈4’) 베니타가 제롬의 과거를 알고 충격에 빠졌다.

이하 MBN ‘돌싱글즈 시즌4-미국 편’) 방송 캡처

지난 3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4’에서는 돌싱남녀 10인의 나이가 공개됐다. 하림은 35세, 리키는 39세, 희진은 36세, 톰은 44세, 듀이는 39세였다. 이어 지미는 38세, 베니타는 37세, 소라는 33세, 지수는 32세라고 차례대로 고백했다. 특히 출연자 전원이 막내로 예상했던 제롬은 “77년생 46세다. 여기서 제일 맏형”이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나이를 고백한 제롬은 직업 소개 때는 말하지 않았던 연예인 활동 이력을 밝혔다. 그는 “내 과거는 좋게 생각할 수도 있고 나쁘게 생각할 수도 있다”고 운을 뗀 후 “한국에 10년 동안 있었다고 했는데, 연예계 쪽 일을 했다. VJ와 가수, 연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 와이프는 유명한 안무가다. 엑스 와이프가 공인이라 내가 (‘돌싱글즈4’에) 나오면 분명 얘기가 나올 테니, 출연하기 전에 허락받아야 했다”면서 전 아내 배윤정의 존재를 알렸다.


이를 들은 베니타는 “충격이다. 잠깐 누워있어야 할 것 같다”라며 심각한 표정을 지었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베니타는 “공인인 줄은 몰랐다. 그게 조금 걸린다. 많이 알려지는 게 싫은 거다. 연애하는 것에 있어서 다른 사람들한테 관심을 너무 많이 받는 게 조금 두렵다. 나이는 전혀 상관없다”라고 복잡한 마음을 내비쳤다.

나이 소개가 끝난 후 제롬은 베니타에게 일대일 대화를 신청했다. 제롬은 ‘어제 톰과 오래 얘기하더라. 자다가 일어나서 둘이 얘기하는 거 보고 조금 질투했다. 신경이 쓰였다”면서 “나는 그냥 직진이다. 마지막까지 네가 나를 싫어해도 나는 너한테 직진할 거다”라고 선전포고를 날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