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31일) 악뮤 이수현이 올린 컴백 소감 글에 누리꾼 반응 터졌다 (댓글 600개)

418

그룹 악뮤(AKMU) 이수현이 올린 글이 누리꾼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바로 그룹 멤버이자 친오빠인 이찬혁의 반응 때문에 더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악뮤 멤버 이수현 / 이하 이수현 인스타그램

이수현은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러브리 활동이 마무리 되어가고 있는 이 시점에서 진지한 이야기를 조금 해볼까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3년 정도 된 것 같다. 저에게는 많이 길었던, 흐르지 않던 시간을 이제는 살아야겠다고 다짐했고 다시 살아가고 싶었다”며 “주변에 저를 아끼고 사랑해 주는 가족, 친구, 동료들의 응원에 힘입어 컴백을 준비하면서도 사실 많이 걱정되고 두렵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또 “늘 밝게 웃으며 신나게 노래하는 저의 모습을 사랑해 주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지금 저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고 들키고 싶지 않아 집 밖에도 잘 나가지 않아서 제 시간은 오랫동안 안에서 고여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수현은 “누군가가 그러더라. 사람들이 악뮤를 사랑하는 이유는 어릴 때부터 대중들과 함께 자라고 성장해 나가며 나이에 맞게 시시각각 변화하는 모습들을 거짓말하지 않고 솔직하게 노래하고, 표현하는 것이라고. 그 말을 듣고 이번 활동만큼은 너무 애써 아닌 척하지 말고 혹여 지금의 모습으로 아쉬운 말을 듣거나 미움을 받아도 솔직한 지금의 나를 보여주자고 마음을 먹었다”며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어 이수현은 팬들에게 감사를 표현했다. 그는 “제가 생각한 것보다 저는 훨씬 더 많이 사랑받는 사람이었다. ‘이게 어떻게 가능한 일이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과분한 격려와 위로를 받았고 스스로를 더 사랑하고 보살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특히 이수현은 “이번 앨범의 포커스를 저에게 맞추고 저를 서포트해 주기 위해 안 하던(?) 많은 노력을 해준 오빠에게도 감사하다”며 이찬혁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여러분들이 보내주시는 애정 가득한 응원 속에서 더 열심히 한 발, 한 발 올라가고 싶다. 저를 조금만 더 따뜻한 눈으로 기다려 주신다면 성대가 기능을 다하는 그날까지 끊임없이 노래하며 보답하겠다. 고맙습니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 ‘악뮤 수현이 글에 달린 찬혁이 댓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올라온 글에는 이찬혁이 이수현 인스타그램 단 댓글이 캡처되어 있었다.

캡처된 내용에는 “화이팅”, “다음에 이런 진지한 글 올릴 때는 검사 맡고 올리자”, “왜냐하면 단락 띄어쓰기가 너무 많고 두서없는 부분이 좀 있다. 화이팅”이라고 담겨있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역시 현실 남매”, “킹받는다”, “(수현이가 올린 글 보고) 울컥했는데 오빠X이”, “눈물 나려다가 쏙 들어갔다. 찬혁이 좋은 오빠다”, “수현이 글 보고 눈물 차오르다가 댓글 보고 웃음 터졌다”, “수현이 저거 보고 욕했을 것 같다”, “이런 말은 카톡으로 하라고”, “수현이는 아니지만 차단하고 싶다”, “물결도 킹받는다”, “찬혁이 댓글까지 포함해서 글이 완벽하게 완성됐다”, “오빠X들은 다 이렇다”며 웃픈(?) 반응을 보였다.

해당 글은 올라오자마자 뜨거운 관심을 받아 현재 조회수 5만 5000회를 넘어섰고 댓글은 648개가 달린 상태다.

이수현 인스타그램에 댓글 단 이찬혁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