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 전율 “속옷 차림 가슴골에 우유…어려서 야한 줄 몰랐다”

443
이하 유튜브
이하 유튜브 ‘근황올림픽’, ‘마리오네트’ 뮤직비디오

그룹 스텔라 출신 전율이 과거 활동 당시 선정성 논란을 언급하며 “야한 줄 몰랐다”고 고백했다.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전율을 만나다. 탈퇴 후 시급 1만원 일하는 몸매 1위 아이돌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전율은 스텔라 해체 후 주얼리 매장에서 일하고 있다며 “오전 10시에 가서 밤 10시에 퇴근한다. 시급 1만원 조금 넘는다”고 근황을 밝혔다. 그는 “활동할 때 그룹 모습이 너무 강해서 그런지 스텔라 출신이라고 해도 ‘너무 다른데?’라고 하신다”고 주변인들의 반응을 전했다.

2014년 선정성 논란이 일었던 ‘마리오네트’ 활동 당시 스무살이었던 전율은 “그때 너무 어리고 아무것도 몰라서 그게 야한 거라는 생각도 못 했다. 촬영 당일에도 작곡가 오빠한테 ‘우리 이런 의상 입는다’고 보여주자 오빠들이 당황했다”고 회상했다.


전율은 “마리오네트’ 뮤직비디오가 공개되고 나서 한 멤버가 ‘너 댓글 봤어? 우유 마시는 거 무슨 뜻인 줄 알아?’라고 하더라”며 “댓글 보고 알았다. 내가 제일 어려서 가장 수위가 약한 걸 준 줄 알았는데 제일 센 걸 줬더라”라고 설명했다.

‘마리오네트’ 뮤직비디오에는 멤버들이 몸에 딱 붙는 보디슈트를 입고 춤을 췄다. 이외에도 속옷 차림으로 우유를 마시고 가슴골에 우유를 흘리거나 욕조에서 노래를 부르고, 샤워 가운을 벗는 등 파격적인 장면이 담겼다.

전율은 ‘마리오네트’가 논란도 있었지만 효자 곡이었다는 점에 동의했다. 그는 “‘마리오네트’ 발표 이전에는 지역 축제나 군부대 무대 정도만 했는데 (발표 후에는) 한 달 스케줄이 대학 축제로 꽉 찼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욕을 먹는 상황이 되니 스스로 잘못했다는 생각에 무섭기도 했다”며 “스텔라란 이름을 알리고 우리라는 색깔이 생긴 건데도 그게 좋은 방향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오히려 그때 섹시 콘셉트를 받아들일 수 있는 나이였다면 조금 더 멋지고 자신감 있게 할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