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0대 1 경쟁률 뚫고 하이브 최종 연습생 된 한국인 2명

340

‘꿈의 기획사’ 하이브 엔터테인먼트 연습생들이 확정됐다. 하이브는 방탄소년단 등을 배출한 연예 기획사다.

29일 오전 9시(한국 시각) 미국 LA 산타모니카에 위치한 IGA 스튜디오에서 ‘더 데뷔: 드림 아카데미(The Debut: Dream Academy)’ 론칭 기념 온·오프라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방시혁 하이브 회장과 존 재닉 게펜 레코드 회장이 직접 왔다. 이외 미트라 다랍 대표, 손성득 총괄 크리에이터 등 하이브와 게펜 레코드의 주요 경영진도 참석했다.

방시혁 하이브 회장 / 뉴스1

이 자리에서 오디션 본선 진출에 최종 합격한 20명의 연습생들도 공개됐다. 이들은 무려 6000대 1의 경쟁을 뚫었다.

스무 명의 국적은 다양하다. 스웨덴, 아르헨티나, 일본, 브라질, 미국, 태국, 필리핀, 중국, 미국 등이다. 연습생들은 기자 간담회에서 영어로 자기 소개를 하고 각자 국적 언어로 또 한번 소개를 했다.

나영, 윤채 / 이하 하이브

이중 한국인은 2명이다. 21살 나영과 15살 윤채다. 두 사람은 환한 미소로 카메라를 바라보며 설레는 감정을 드러냈다.

한편 ‘더 데뷔:드림 아카데미’는 다음 달 2일 0시부터 총 12주간 공식 유튜브 채널과 일본 아베마(ABEMA), 글로벌 팬덤 라이브 플랫폼 위버스(Weverse) 등을 통해 본격적인 오디션 프로그램을 방송한다.


최종 데뷔조는 오는 11월 18일 생중계되는 ‘라이브 피날레’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