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제작하는 중국 OTT 드라마, 대박 조짐… ‘별그대’ 카메라 감독 합류했다

486

마운틴무브먼트 스토리가 제작하는 글로벌 프로젝트 드라마 ‘두 남자’에 한국과 중국에서 다수의 작품을 경험한 명품 제작진이 합류했다.

이용주 감독이 참여했던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포스터 / SBS

28일 마운틴무브먼트 스토리에 따르면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더킹’ ‘괴물’ 등을 공동 연출한 최지영 감독이 중국 OTT 드라마 ‘두 남자’의 메가폰을 잡는다. 섬세하면서도 대중적인 코드를 잘 읽는 최지영 감독만의 연출이 기대되고 있다.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하이에나’ ‘슈룹’등의 아름다운 영상으로 한류 열풍을 이끈 이용주 카메라 감독도 합류했다. 이용주 감독은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면서도 극의 스토리를 잘 살려내는 카메라 워크로 유명하다. 조명 감독팀으로는 드라마 ‘피아노’부터 ‘프라하의 연인’ ‘찬란한 유산’ ‘닥터 이방인’ 등 수십 편의 한류 드라마를 완성해 낸 전성근, 김남중 감독이 함께 한다.

중국 OTT 드라마 ‘두 남자’ 출연을 확정한 유채희, 호세군 / 마운틴무브먼트 스토리

중국 OTT에서 공개되는 ‘두 남자’는 여주인공 여이의 할머니가 돌아가시며 물려주신 오래된 물건에 깃든 영혼이 이루지 못한 사랑을 이루기 위해 여이와 한판 대결을 벌이는 스릴러 로맨스물이다. 앞서 중국의 라이징 스타 호세군이 남자 주인공 선군 역으로, 신예 유채희가 여주인공 여이 역으로 낙점되면서 화제를 모았다.

베테랑 제작진 합류로 기대감을 더한 ‘두 남자’는 전북 순창에서 올로케로 촬영, 한국의 아름다운 자연도 함께 담아낼 예정이다.

한편, ‘두 남자’는 마운틴무브먼트 스토리가 첫 제작하는 중국 OTT 드라마로 하반기 공개를 앞두고 있다. 중국 OTT에 한국 콘텐츠 송출 독점 채널을 론칭한 마운틴무브먼트 스토리는 현재 4개 채널을 통해 드라마 소개 프로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