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박 난 한국형 히어로물 ‘무빙… 원작자 강풀 “드라마가 낫다는 말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240

“드라마가 원작(웹툰)보다 낫다는 얘기를 들으면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르겠어요. (웃음)”

‘순정만화’, ‘바보’, ‘이웃사람’, ‘조명가게’ 등 수많은 히트작으로 웹툰 시대를 이끈 만화가 강풀이 이번에는 직접 쓴 시나리오로 전 세계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28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마주 앉은 강풀은 한 시간 남짓한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여러 번 함박웃음을 터트렸다.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 극본 집필한 강풀 / 이하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웹툰 ‘무빙’의 작가이자 동명의 드라마 각본을 쓴 강풀은 “원래 제 작품에 대한 반응을 잘 찾아보지 않는데, 요즘은 매일 인터넷에 ‘무빙’을 검색한다”며 환하게 웃어 보였다.

웹툰 ‘무빙’을 각색해 완성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은 지난 24일 온라인 콘텐츠 서비스 순위 집계 사이트 사이트인 플릭스패트롤 디즈니+ 시리즈 글로벌 순위 1위에 오르는 등 뜨거운 화제를 끌고 있다.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 메인 포스터

강풀은 “원작과 비교했을 때, 드라마의 서사가 조금 더 풍부하게 그려진 것 같다. 만화에서는 포기했던 것들을 영상에서 구현해낼 수 있었다”며 “시대가 변하면서 요즘은 오히려 만화보다 영상 매체가 상상력을 현실화하는 데 더 제격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예를 들어 장주원(류승룡 분)이 100대 1로 싸우는 장면은 만화로 그릴 생각을 하면 아득해요. 언제 그 100명을 그리고 앉아있겠어요. 근데 영상으로는 그게 되더라고요. 훌륭한 감독님과 배우님들이 해줄 거라는 굉장히 무책임한 믿음 덕분에 하고 싶은 걸 다 할 수 있었죠. (웃음)”

한국형 히어로물인 ‘무빙’은 초능력을 비밀로 한 채 서로를 지켜주며 살아가는 주인공들의 이야기를 20부작으로 담았다. 무한재생, 월등한 오감, 비행, 전기발생, 괴력 등의 초능력을 가진 인물들이 위험에 맞서 감춰왔던 자기 능력을 발휘한다.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 스틸

강풀은 “캐릭터들의 서사가 가장 중요했다”며 “‘무빙’에는 기능적으로 쓰이는 캐릭터가 단 한 명도 없다”고 짚었다.

그는 “원작자에 작가라는 사람이 모든 캐릭터에 다 애정을 쏟는 게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았지만, 도저히 포기할 수가 없었다”며 “식상한 말로 들리겠지만, 고를 수 없을 만큼 캐릭터 모두를 너무 아낀다”고 말했다.

“인물의 서사를 하나씩 풀어내면 전개가 늘어진다고 느끼게 하기 쉬울 것 같았어요. 그래서 더 재미에 집착했죠. 인물들의 서사를 끝까지 보게 만들려면, 무엇보다 재밌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나만 재밌는 건 아닐까’ 무수히 고민했죠.”

주인공들의 섬세한 감정선에 초점을 맞춘 ‘무빙’은 강풀 작가 특유의 따뜻한 감성이 묻어난다는 평을 받는다.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 극본 집필한 강풀

강풀은 “착한 사람들이 이기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작가이지만 첫 번째 독자이기도 하다”며 “각박한 세상 속 따뜻한 이야기를 읽고 싶었다”고 했다.

“저는 성선설을 믿어요. 유모차가 찻길로 굴러가는 상황 속에서 누구 한 명은 꼭 나서서 잡아줄 것이라고, 그런 작은 선의가 모여 큰 선을 이루게 될 거라고 믿습니다. 고리타분하다는 소리를 들을 수 있겠지만, 저는 제가 보고 싶은 이야기를 할 뿐이에요.”

‘무빙’을 통해 첫 시나리오에 도전한 강풀은 “만화가라는 정체성에 대해 다시 고민하게 됐다”면서 “스스로를 만화가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처음에 ‘무빙’ 시나리오를 쓸 때는 외도를 하는 기분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시나리오를 반쯤 쓰고 나서 생각이 완전히 바뀌었다”며 “내 본업이 이야기꾼이라면 만화든, 영상이든 무슨 차이가 있나 싶다”고 덧붙였다.

“‘무빙’ 최종회까지 공개되고 나면, 처음으로 좀 쉬어볼까 합니다. 전까지 ‘쉰다, 쉰다’ 말만 하고 한 번도 쉰 적이 없었거든요. 두세달 정도 휴식기를 가지며 앞으로의 행복에 대해 본격적으로 고민해보려고 해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