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가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아들 학폭 피해 고백한 여배우

1702

배우 신애라가 큰 아들이 학교폭력 피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신애라는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에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

신애라가 뉴스1과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이날 신애라는 자녀 이야기를 하던 중 아들이 겪었던 학폭 사건을 떠올리며 “아들이 마음이 여리다. 근데 연예인 아들이라는 이유로 학교에서 괴롭힘 대상이 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떤 아이가 계단에서 발로 아들의 가슴을 뻥 차고, 돈 가져오라고 하고, 변기에 양말과 속옷을 다 넣은 적도 있다고 하더라. 그 얘기를 듣는데 피가 거꾸로 솟았다”고 덧붙여 충격을 안겼다.

또 공개 입양한 두 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기도. 오은영이 “(딸들이) 닮았더라. 생활을 같이하면 닮는다”고 말하자 신애라는 “맞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두 딸이 자기들이 입양됐으니까 보육원 캠프하는 봉사도 간다며 “가면 되게 마음 아파한다. ‘엄마, 쟤네들도 나처럼 입양이 되면 진짜 좋을 텐데’라고 한다. 얘네들을 보면서 ‘없었으면 어쩔 뻔했어’라는 생각이 든다. 정말 최고다”라고 흐뭇해했다.

신애라-오은영 / 유튜브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과거 신애라는 방송에서 “아이들을 너무 좋아한다”며 “원래 아이들도 많이 낳고 입양도 하고 싶었다”고 밝힌 바 있다.

공개적으로 밝힌 이유에 대해선 “비밀에 부칠 수 있다면 얘기 안 하는 것도 좋겠다 생각한다. 하지만 나중에 충격받을 때 ‘친부모가 아니라니’보다 더 큰 충격은 비밀스러운 일의 주인공이 된다는 거다”며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게 아이 위해서는 좋겠다는 생각 들어서 공개입양했다”고 말했다.

신애라는 배우 차인표와 1995년 결혼해 슬하에 2남 2녀를 두고 있다.

+1
1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