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동안 투병을 끝내고…” 어제(25일) 윤승아가 인스타로 전한 가슴 아픈 소식

2367

배우 윤승아가 반려견과 안타까운 이별을 전했다.

배우 윤승아와 그의 반려견 밤비의 모습 / 이하 윤승아 인스타그램

윤승아는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3년 8월 23일 사랑하는 밤비가 우리의 곁을 떠났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16년 동안 함께하며 더 큰 사랑을 가르쳐주고, 다람이 틴틴이 그리고 젬마까지 만나게 해줬다. 우리가 어려운 시기에도 부족함을 느끼지 않게 늘 채워줬고 새로운 무언가를 만나게 해줬다”라며 “며칠이 지난 지금, 매일 반복되던 일상이 텅 빈 것 같다. 늘 제 시선 끝에 있던 밤비를 이제는 볼 수 없다는 사실이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이어 “2년 동안의 긴 투병을 끝내고 이제는 아프지 않고 편하게 지낼 수 있다는 것 하나만을 위안 삼아 하루하루 지내보려 한다. 언젠가부터 밤비를 생각하면 아픈 기억만 있었는데, 마지막 일주일 동안 잘 먹고 걷고 품에서 잠들고 행복한 기억을 남겨주고 간 밤비에게 너무 고맙다”라며 “밤비는 정말 무지개다리를 건너갔다. 밤비를 사랑해 주시고 걱정해 주신 모든 분들 감사하다”라고 끝냈다.

밤비와 이별 소식을 전한 윤승아

그러면서 “밤비야 고맙고 사랑해. 우리 다시 만나기로 한 약속 잊지 말고, 편히 쉬다가 다시 엄마 딸로 태어나 줘. 밤비 냄새 기억하고 기다리고 있을게. 너무 보고 싶다”라며 반려견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윤승아와 생전 밤비가 함께 보낸 모습들이 담겨 눈물을 자아냈다.

한편 윤승아는 2015년 배우 김무열과 결혼해 지난 6월 득녀했다.

+1
0
+1
1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