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6기 광수와 데이트 중단한 영숙… 악플 쏟아지자 이렇게 말했다

382

ENA·SBS Plus ‘나는 솔로’ 돌싱 특집에 출연 중인 16기 출연자 영숙이 악플에 직접 대응했다.

나는 솔로 16기 영숙 / 이하 영숙 인스타그램

24일 영숙의 인스타그램 피드에 한 누리꾼은 “관상부터가 맘에 안 들고 고집 세 보이고 성깔 장난 아니게 보임. 최악”, “본인도 본인이 성깔 있는 거 알고 남자 만날 때 성격 있는지 없는지 테스트하는 말투 느끼셨나요? 와 진짜 열받던데” 등의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누리꾼은 다짜고짜 “죽어”라는 내용이 담긴 다이렉트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이에 영숙은 “제 성격이 쎄든 말든 왜 그러나요? 방송이 불편하시면 편집이 그렇게 된 걸 어떡하라고. 자꾸 여기 제 소중한 공간에 똥을 싸나요?”라고 응수했다.

영숙이 박제한 악플

그러자 이 누리꾼은 “제가 마음에 안 든다는데 악플이라뇨”라고 받아쳤다. 영숙은 해당 내용을 캡처해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박제한 뒤 “니 자꾸 내 공간에 똥 쌀 거예요? 잘했어요~ 잘못했어요”라고 일침을 가했다.

전날 방송에서는 출연자들이 랜덤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영숙은 함께 데이트하기로 한 광수와 횟집을 찾았다. 이때 또 다른 커플인 상철과 정숙이 먼저 도착해 포장을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솔로 / SBS PLUS·ENA

이때 상철은 영숙을 힐끗 쳐다보면서도 두 사람의 데이트를 방해하지 않기 위해 아는 척은 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내 광수, 영숙의 자리에서는 큰 소리가 나기 시작했고, 영숙은 갑자기 눈물을 터뜨렸다.

영숙은 “지금 당장 숙소로 가고 싶다. 같이 있기 싫다”고 랜덤 데이트 중단을 선언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당황한 광수는 “같이 안 갈 테니까 잠깐 얘기 좀”이라며 영숙을 붙잡았으나 영숙은 택시를 타고 떠나버렸다. 이에 두 사람의 랜덤 데이트가 파국을 맞은 이유가 무엇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숙은 발레를 전공한 무용학과 외래 교수로 슬하에 자녀 한 명을 두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