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식처럼 보일 수 있지만…” 음주운전+학폭 논란 ‘지기TV’, 다시 돌아왔다

1055

음주운전과 학폭 의혹으로 활동을 중지했던 헬스 유튜버 지기TV(현재 채널명 ‘지기네’)가 유튜브에 복귀했다.

유튜버 지기 / 이하 유튜브 ‘지기네’

지기TV는 22일 유튜브 채널에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지기TV는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보시는 분들께 불편을 드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먼저 드린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음주운전 건은 판결문이 나왔고 약식명령 처리가 됐다. 해명 당시 대리기사님을 부르고 차량이 안보였다는 말로 많은 분들께 불편을 드렸다. 운전대를 잡은 것 자체가 명백한 잘못이고 얼마나 위험한 행동이었는지 교육을 받으면서 경각심을 갖게 되었다”며 “총 50일 운전정지와 벌금 200만 원이 선고됐고 정지는 끝난 상태며 벌금 또한 납부한 상태다. 지금까지 반성하고 있고 부끄럽다. 경각심을 가지겠다”고 밝혔다.

음주운전과 학폭 논란에 대해 재차 사과한 지기
음주운전과 학폭 논란에 대해 재차 사과한 지기

학폭 의혹에 대해서는 “16년 전의 일은 그 친구한테 먼저 연락이 왔고 같이 운동하면서 풀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 이야기하고 제가 잘못했던 부분에 대해 다시 사과하고 풀고 마무리했다. 사춘기 시절 방황도 하고 잘못한 부분도 많고 개념도 없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다만 “하지만 누군가를 지속적으로 괴롭히거나 가혹행위를 한다거나 그런 행동은 하지 않았다. 와전된 부분도 많고 이 부분 또한 제가 감당해야 될 몫이다. 앞으로 책임감을 느끼고 행동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 잘못된 행동 하나에 제 아이들과 주변 분들에게 피해가 가는 상황을 보면서 너무 힘들었고 숨고 싶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도 제가 언급되는 걸 보면서 아이들에게 ‘잘못하고 숨어버린 아빠’보다는 잘못한 부분에 대해 진정성 있게 반성한 부분을 보이고 성실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준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

그러면서 “지금 제가 당장 할 수 있는 부분이 봉사밖에 없다. 새벽 봉사를 꾸준히 다니고 있다. 일주일에 3번 이상 가려고 노력하고 있다. 분명히 가식처럼 보일 수 있겠지만 묵묵히 봉사하면서 진정성 있게 반성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마무리했다.

사과 영상 끝부분에 추가된 문구

지기TV는 지난 2월 음주운전 논란과 학교폭력 의혹 등으로 유튜브 채널을 비공개 처리했다.

당시 그는 음주운전 논란에 대해서는 잘못을 인정했지만, 학폭 논란에 대해서는 “살면서 누군가를 악감정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때리고 협박이나 돈을 뺏은 적은 없다. 장애우 친구는 괴롭히지 않았다. 하지만 같은 반 친구가 놀림을 받을 때 일정 부분 동조했던 건 사실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무분별한 억측은 자제해 달라”고 해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