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서동주가 뒤늦게 밝히는 비극적인 故 서세원 마지막…“시신 부패까지”

528

미국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아버지 고(故) 서세원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한국에 마련된 고(故) 서세원 빈소 / 뉴스1

지난 22일 방송된 MBC every1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에는 서동주가 게스트로 출연해 부친 서세원을 언급했다.

이날 서세원은 자신의 ‘화딱지’로 ‘가짜뉴스’를 선택했다. 그는 어머니인 서정희 사망설을 언급하며 “이게 제일 화났다. 엄마는 건드리면 안 된다”라고 분노했다.

또한 서정희가 서세원의 장례식장에서 쫓겨났다는 뉴스에 대해 “어머니는 투병 중이라 캄보디아에 갈 수가 없었다. 갈 수가 없었으니 쫓겨날 수도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서동주는 서세원 사망에 대해서도 말문을 열었다. 그는 “처음에 소식을 들었을 때 제가 산책 중이었다. 아는 기자에게 ‘괜찮냐’라고 연락이 왔더라. 무슨 일이지 생각하는데 엄마한테 연락이 왔다”라며 “엄마가 ‘캄보디아 현지에서 확인해 보니 진짠 것 같다’라고 해서 바로 표를 끊고 캄보디아에 갔다. 사실 아버지와 얼굴 안 본 지가 9~10년인데 그래도 아버지 마지막을 지켜드려야겠다는 마음으로 갔다”라고 말했다.

아버지 사망 소식을 접했을 당시를 회상한 서동주 / 이하 MBC every1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이어 “제가 그 나라에 살지 않아서 잘 모르지만 장례식장 환경이 참 열악하더라. 시신이 사원에 안치돼 있다고 하는데 날씨가 너무 덥고 후덥지근하고 쓰레기도 많았다. 시신이 한 구씩 들어가는 냉동실도 아니라 부패가 진행돼 있었다”라며 “정말 인생이 이렇게 허무해도 되나 싶었다. 아버지와 사이가 좋고, 안 좋고를 떠나서 행복하길 바랐다. 그 모습을 보니 마음이 찢어질 것 같았다”라고 회상했다.

부친의 장례가 끝나자마자 반려견을 보냈다는 서동주는 “강아지를 소독하고 수의 입하고 화장하는 데 한 번 더 무너졌다. 너무 깨끗한 곳에서 아름답게 사진까지 꾸미고 보내는데, 아버지 캄보디아 장례식장이랑 겹쳐 보였다. 자식으로서 강아지도 이렇게 보내는데 아버지는 못 해 드린 게 아팠다”라고 눈물을 머금었다.

그러면서 “아버지가 이제 갔다. 보시는 분들도 아버지를 너무 미워하지 않았으면 한다. 사실 제일 미워할 사람은 저인데 제가 안 미워한다고 하니까 다들 안 미워하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캄보디아에 마련된 고(故) 서세원 장례식장의 열악한 환경을 언급한 서동주

한편 서세원은 지난 4월 캄보디아 프놈펜 미래병원에서 링거를 맞던 중 심정지로 사망했다. 사인에 대해 여러 의혹이 있었으나 유족 측 결정에 따라 현지에서 화장 뒤 유해를 국내로 옮겼다. 장례는 한국코미디언협회장으로 치러졌다. 영결식 사회는 개그맨 김학래가, 추모사는 엄영수 회장이, 추도사는 주진우 기자가 맡았다. 장지는 충북 음성 무지개 추모 공원이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