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찬 던진 사람은…” ‘피프티피프티’ 가족이 ‘그알’에서 밝힌 내용, ‘대반전’ 있었다

513

SBS ‘그것이 알고싶다(이하 그알)’가 공개한 ‘피프티피프티’ 방송편 이후 디스패치 측이 공개적으로 ‘그알’ 방송을 지적했다.

‘피프티피프티(새나, 아란, 키나, 시오)’ , ‘어트랙트’ 전홍준 대표 / 이하 피프티피프티 인스타그램, 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

디스패치 측은 21일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에서 부모님이 가져다준 음식을 전부 거실에 내던지며 ‘빨리 주워 쓰레기통에 버려’라고 모욕적인 말을 했다고 했는데 음식을 버린 건 ‘더기버스’ 백00 씨다. 음식 패대기 사건이 일어난 곳은 ‘어트랙트 강남 센터’다”라며 ‘그알’이 방송한 내용에 대해 팩트체크를 했다.

이하 SBS ‘그것이 알고싶다’

앞서 ‘그알’측은 지난 19일 ‘피프티피프티’와 소속사 ‘어트랙트’의 전속계약 분쟁을 다루는 내용을 방송에 공개했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소속사 측에 모욕적인 언사를 들었다고 주장한 멤버 가족들

방송에서 ‘피프티피프티’ 멤버들의 가족들은 소속사(어트랙트)의 감시와 통제속에서 반찬을 가져다줬는데 그걸 버리면서 모욕적인 말을 했다며 소속사에 복귀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또 어트랙트 내부 관계자라고 주장한 한 남성은 “’피프티피프티’ 멤버들은 잘못한 게 없다”며 “전 대표는 데뷔하는 과정에서 지금 주장하는 것처럼 정말 딸처럼 생각하고 이런 자세는 아니었다. 월말 평가 한 번 온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그알’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구체적인 증거 없이 한쪽의 일방적인 주장만 보도했다”며 ‘상표권 분쟁’, ‘어트랙트 전홍준 대표의 입장이 없는 점’ 등을 언급하며 편파성을 지적하고 있는 중이다.

+1
2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