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아이큐도 150인데~” 강현 군 부모에게 ‘협박 메일’ 보낸 학부모

389

서울과학고등학교(이하 서울과고)에 입학한 ‘영재발굴단’ 출신 백강현 군이 학교를 1년도 채 다니지 않고 자퇴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것과 관련 백강현 군의 아버지가 한 학부모로부터 받은 메일을 공개했다.

20일 유튜브 ‘백강현’에는 ‘백강현, 선배맘의 이메일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백 군과 같은 학교에 재학 중인 한 학생의 학부모가 보낸 이메일 전문이 담겨 있다.

해당 이메일에서 학부모 A씨는 백 군의 부모에게 “강현맘!! 서울과학고 선배 맘이다”라며 “초등생이 서울과학고 합격했다고 해서 천재인가보네 하고 넘어갔다. 그런데 걔가 중간고사 전체 과목 중에 수학 1문제밖에 못 풀었대서 학교 학부모들이 들썩했다”고 적었다.

이어 “전체 학부모들 중간고사에서 강현이가 수학 1문제밖에 못 풀었다는 거 모르는 사람이 없는데!!! 그래서 곧 자퇴하겠구나!! 학교에서 시험도 안 보고 뽑더니!!! 학교가 잘못했네!! 모두 그런 반응이었다”며 “그런데 유튜브며 기사를 접하니 참을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그는 “그냥 넘길 수도 있지만 강현이를 위해서 엄마가 거짓말하는 걸 계속해서 놔둘 순 없겠다와 서울 영재고의 재학생과 졸업생들 이미지를 사실이 아닌 거짓말로 실추시키는 걸 계속하게 놔둘 순 없겠다 싶더라”며 “시험도 안 보고 사배자 전형으로 자소서와 1교시 기초학력평가로만 합격한 거 알고 있다!!! 사회에서 천재인 줄 아는데 엄마도 천재라고 생각하는 듯하고”라고 덧붙였다.

특히 A씨는 “우리 아이도 17개월 때 말도 못하면서 알파벳 대소문자 다 알았고 4세 때 사칙연산 스스로 다 할 줄 알았다. 영재원 검사 때 아이큐 150 나왔고 그럼에도 천재라고는 생각 전혀 안 하고 머리가 정말 좋은 아이구나!!! 이거였다”며 “왜냐하면 주변에 정말 천재 같은 친구들도 꽤 있었으니까”라고 부연했다.

백 군의 아버지가 공개한 학보모 메일 내용

그러면서 그는 “초등학생 때 각종 경시대회 대상을 수상해도 더 잘하는 친구들과 비슷한 친구들이 많으니 그런가보다 정도 했던 거고, 근데 방송에 보니 강현이 같은 케이스는 서울영재고 전체 학생들 전부 그 정도는 다 됐을 거 같다”며 “학부모들은 강현이 케이스 보고 천재는커녕 머리 좀 좋은가 본데 초등학생이 중간고사 보고 그만둘 거라 다 알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 학교 평균 아이큐 150에 정말 천재 같은 친구들도 꽤 있지만 그런 친구도 힘들게 공부하며 즐겁게 창의적 활동을 하고 있는데 과연 초등학생이?? 절대 불가능이란 걸 우린 다 알고 있었기에 당연히 자퇴할 줄 알고 신경 안 썼다”고도 말했다.

또 그는 “근데 유튜브에 문제 푸는 기계가 되기 싫어서 자퇴했다고? 솔직하게 전교 꼴등이고 수업을 이해 못 했다고는 말 못 하겠지만, 최소한 학교 학생들 이미지 떨어뜨리는 일은 하지 말아야지. 학부모들 지금까지 지켜봤지만 여기더 더 나아가서 방송이랑 유튜브 삭제 안 해서 계속 이슈되면 사실 기사 나갈 것”이라고 협박했다.

그는 “여기 학교 학부모들 어리석어서 못 본 체하는 게 아니다. 유튜브 삭제하시고 나간 기사야 어쩌지 못하겠지만 학교 관련 이미지 실추시키는 거짓말 더 이상 하지 말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백 군 아버지의 답장

이같은 메일을 받은 백 군의 아버지는 학부모에게 답장을 보냈다.

답변 메일에서 백 군의 아버지는 “이렇게 무례한 메일을 보내시다니, 이 내용에 대해서는 정식으로 경찰 고발하겠다”며 “잘못 알고 계신 부분을 바로 잡겠다”고 알렸다.

백 군의 아버지는 “강현이가 정원외 전형으로 합격한 것은 맞지만 서류와 1교시 시험만으로 합격한 것은 아니다. 강현이도 똑같이 2~3교시까지 시험을 치루었고 정원외 20명 학생 중에 성적순으로 7명 안에 포함되어 합격하였다. 이는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두 번째로 백 군의 아버지는 “1학기 중간고사 전체 과목 중 수학 1문제만 풀었다고 말씀하셨는데 엉터리 사실로 어린아이를 그렇게 폄하하니 마음이 편하시냐. 그래서 속이 후련하시냐?”고 일갈했다.

이어 “뛰어난 점수는 받지 못했지만 강현이는 모든 과목에서 점수가 골고루 잘 나왔다. 일부 과목은 형들만큼 잘 본 과목도 있다. 강현이가 중간고사 때 수학 시험을 치르고 눈물을 흘린 적이 있는데, 그것은 글 쓰는 속도가 느려서 더 풀 수 있는 문제가 있음에도 풀지 못하여 억울해서 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 군 아버지의 답장

이에 대해 그는 “여러 문제를 풀었고 점수를 받았다. 1문제밖에 못 풀었다는 소리는 당신 마음의 간절한 바램일 것”이라며 “1학기 기말고사 때는 물리 한 과목만 제외하고 엄청난 성적 향상을 보였다. 일부 선생님께서는 기적이라고까지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세 번째로 백 군의 아버지는 “분명히 말해두지만 강현이는 공부를 따라가지 못해서 학교를 그만둔 것이 아니다. 강현이는 심각한 학교 폭력으로 학교를 그만두게 된 것이다. 경찰 고발 직전까지 갔었다”며 “학교폭력위원회가 열릴 예정이었지만 강현이 문제가 이슈화될 경우 매스컴 등을 통하여 사회에 미칠 큰 파장을 고려하여 관련 인물들과 여러 번 회의를 거치면서 저희가 양보했다”고도 말했다.

백 군의 아버지는 “저희 부부는 학교 측이 어떤 조치를 해줄 것으로 믿고 경찰 고발과 학교폭력위원회 소집을 해제하였다. 그러나 그 이후 강현이가 가장 두려워하고 심각하게 생각하는 학교 폭력의 근본 원인에 대해서 학교 측의 어떠한 배려나 지원도 없었다”며 “믿었던 선생님들에게 가장 실망하고 배신을 느낀 부분”이리고 호소했다.

끝으로 그는 “그동안 몇몇 서울과고 선배 맘들의 악플과 DM에 시달려 왔다”며 “강현이가 자퇴를 한 이 시점까지 하수인 부리듯이 이런 메일을 보내야 했느냐? 강현이의 무엇이 그렇게 눈엣가시였나? 이제는 제발 그만하시라. 당신이 원하는 대로 아이가 드디어 망가졌다. 답장을 마친다”고 강조했다.

백강현 군 / 백강현 인스타그램

한편 지난 19일 백 군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18일부로 서울과고를 자퇴한 사실을 알렸다.

해당 영상에서 그는 “엊그제 방학이 끝나고 학교에 가는 아침, 이를 닦으며 허둥지둥 수학 공식을 암기했다. 그러다 거울 속에서 문제를 푸는 기계가 되어가는 저를 보게 된다”며 “갑자기 오랫동안 손을 놓았던 작곡도 하고 싶고 보드게임도 만들고 싶어졌다. 저는 창의적인 활동을 하고 싶었다”라며 자퇴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백 군은 자퇴 절차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다만 20일 백 군의 아버지는 유튜브를 통해 “백강현과 관련하여 치가 떨리는 협박 메일을 받았다”며 강현 군이 학교폭력에 시달렸다는 내용을 추가 공개해 파장을 불렀다.

“아무것도 못 하는 XX” 백강현 군 아버지, ‘학교폭력’ 내용 공개했다

+1
1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