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피프티 피프티 편에 전홍준 대표 인터뷰가 나오지 않은 이유

286

전홍준 어트랙트 대표 측이 SBS ‘그것이 알고싶다'(이하 ‘그알’) 피프티 피프티 전속 계약 논란 방송분에 대해 직접 반박에 나섰다.

그룹 피프티 피프티 / 피프티 피프티 인스타그램

뉴스1은 20일 전홍준 대표의 최측근과의 인터뷰를 단독 보도했다. 전 대표 최측근은 이날 인터뷰에서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분에서) 내부 고발자란 분의 실루엣을 봤는데 전 대표를 포함해 어트랙트 측에선 누군지 모르겠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이어 “이날 방송에선 전 대표의 인터뷰가 담기지 않았는데, 전 대표가 ‘그알’ 측과 직접 인터뷰하지 않은 이유는 피프티 피프티 분쟁 건에 대한 재판이 현재 진행 중이기 때문에 행여 자신이 방송에서 한 말이 재판에 영향을 줄 수도 있어 신중을 가하는 차원에서 인터뷰를 안 한 것”이라며 “재판이 마무리되면 어느 매체, 어느 누구와도 인터뷰를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월말 평가와 관련해 “전 대표는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참석했다. ‘그알’ 측이 이부분을 크로스 체크만 했어도 쉽게 파악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예고편 캡처. / 유튜브 ‘그것이 알고싶다’

앞서 지난 19일 방송된 ‘그알’에서는 그룹 피프티 피프티와 소속사 어트랙트(전홍준 대표)와의 전속계약 분쟁과 관련된 이야기가 다뤄졌다.

이날 어트랙트 내부 관계자라고 주장한 한 남성은 “피프티 피프티 멤버들은 잘못한 게 없다”며 “전 대표는 데뷔하는 과정에서 지금 주장하는 것처럼 정말 딸처럼 생각하고 이런 자세는 아니었다. 월말 평가 한 번 온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시청자들의 반응은 다소 갈렸다. 일부 팬들은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이 피프티 피프티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서는 어떠한 부분도 해소하지 못했으며 핵심 쟁점들을 다루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이 지난 달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