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퇴한 백강현 부모입니다… 선배 엄마의 협박과 학폭에 치가 떨립니다”

957

만 10세 나이로 서울과학고등학교(이하 서울과고)에 입학한 ‘영재발굴단’ 출신 백강현 군이 학교를 1년도 채 다니지 않고 자퇴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실제 자퇴 배경에 학교폭력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백강현 군 / 백강현 군 인스타그램

지난 19일 백 군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18일부로 서울과고를 자퇴한 사실을 알렸다.

해당 영상에서 그는 “엊그제 방학이 끝나고 학교에 가는 아침, 이를 닦으며 허둥지둥 수학공식을 암기했다. 그러다 거울 속에서 문제를 푸는 기계가 되어가는 저를 보게된다”라며 “갑자기 오랫동안 손을 놓았던 작곡도 하고 싶고 보드게임도 만들고 싶어졌다. 저는 창의적인 활동을 하고 싶었다”라며 자퇴 이유를 설명했다.

백 군은 이후 아버지에게 자퇴 의사를 밝혔고, 부모님이 흔쾌히 허락하면서 초고속 자퇴 절차를 밟았다. 하지만 20일 그의 아버지로부터 충격적인 진실이 밝혀졌다.

백 군의 아버지 백 씨는 아들의 유튜브 계정에 “백강현과 관련하여 치가 떨리는 협박 메일을 받았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안녕하세요? 강현이 아빠이다”라며 “어제 강현이 채널에 올린 <백강현, 서울과고 자퇴> 영상 때문에 서울과고 선배맘으로 부터 협박 메일을 받았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오늘 중으로 협박 메일 원본을 공개하겠다. 서울과고에서 강현이에게 자행된 일련의 사건들을 가슴에 묻고 비밀을 무덤까지 가져가려 했다”라며 “선배맘의 모멸적인 메일을 받고나니 더 이상 참을 수가 없다”라고 분노했다.

백 군의 아버지가 남긴 영상 / 유튜브 ‘백강현’

또 “강현이가 어제 영상에서와 같이 자퇴 결심을 하게 된, 더 깊은 진실을 공개해야겠다. 어린 강현이에게 가해진 감당하기 힘든 놀림과 비 인간적인 학교 폭력에 관해서다”라며 “공개될 내용을 지켜봐 달라. 언론에도 제보하겠다. 연락달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2012년생인 백 군은 2016년 SBS 예능 프로그램 ‘영재발굴단’에 출연해 ‘천재 어린이’로 이름을 알렸다.

백강현 / SBS ‘영재발굴단’

방송 당시 만 3세의 어린 나이에 방정식 문제를 푸는 등 수학에 뛰어난 재능을 보였다. 생후 41개월 당시 웩슬러 기준으로 IQ 163(멘사 기준 IQ 204)의 상위 0.0001% 영재로 눈길을 끌었다.

수학뿐 아니라 피아노와 작곡에도 남다른 재능을 보인 그는 19년 초등학교에 입학한 뒤 이듬해 5학년으로 조기 진급했고, 올해 서울과학고등학교에 입학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