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김채원, 첫 단독 콘서트에서 치명적인 실수 나왔다

849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의 리더 김채원이 첫 콘서트에서 역대급 실수를 저질렀다.

르세라핌(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홍은채)은 지난 12, 13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2023 단독 투어 프레임 라이즈'(FLAME RISES)’개최했다.

르세라핌 김채원 / 이하 김채원 인스타그램

이번 공연은 르세라핌이 데뷔 후 1년 3개월 만에 처음 개최한 콘서트로, 1만 500여 관객이 객석을 가득 채웠다. 또한, 72개 국가/지역의 팬들이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시청하며 열기를 더했다.

콘서트가 끝난 후 르세라핌의 무대 영상이 뜨거운 관심을 받은 가운데, 리더 김채원이 말을 더듬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김채원은 13일 열린 마지막 공연 무대 중 “피어나 너 내 동료가 돼라”라는 멘트를 하다, “피어나 너 내 도도도도…”라고 말을 더듬어 눈길을 끌었다. 예상치 못한 실수에 르세라핌 멤버들 역시 김채원을 바라보며 웃음을 터뜨렸다.


해당 영상은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확산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틀려봤자 얼마나 틀렸겠어 하고 봤는데 엄청 웃었다”, “채원이가 하니까 너무 귀여운 실수다”, “꾹 참고 퍼포먼스 이어가는 사쿠라 얼마나 고통스러울까”, “멤버들 빵 터진 것도 너무 웃김”, “현장에서 들었는데 다들 ??? 하고 1초 늦게 환호하는 게 너무 웃김”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FLAME RISES’ 서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르세라핌은 일본 나고야(8월 23, 24일), 도쿄(8월 30, 31일), 오사카(9월 6, 7일), 홍콩(9월 30일, 10월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10월 3일), 태국 방콕(10월 7, 8일) 등 총 7개 도시에서 공연을 이어간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