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10대 자매에 저주 퍼부어…“너희 인생 거지 같아질 거다”

2025
KBS Joy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이 학교에 가지 않는 두 딸의 사연에 일침을 가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두 딸이 학교에 잘 가지 않아 운영위원회가 열리고 비싼 돈 들여보낸 학원에 잘 출석하지 않고 열의도 없는 것 같다는 사연자가 등장해 서장훈과 이수근을 분노케 만들었다.

이날 둘째 딸은 학교에 자주 안 간다고 말했다. “학교는 왜 안가?”라는 물음엔 “너무 멀어요”라고 답해 서장훈과 이수근의 뒷목을 잡게 만들었다.

또 엄마는 둘째 딸 뿐만 아니라 고등학교 3학년인 첫째 딸 역시 학교를 가지 않는다고 이야기했다. 동생 역시 “언니가 나보다 더 심하다”라고 폭로를 거들었다.

엄마는 “첫째 딸이 집에 너무 늦게 들어온다. 게다가 학원비만 760만원이 들어간다”고 말했다. 이에 이수근은 딸을 보며 “너 외박도 하고 그러지”라고 물었고 첫째 딸은 그렇다고 말했다.

다시 한번 분노한 서장훈은 “열심히 안 하고 하루 종일 먹고 자고 놀 거면 다 때려치워!”라고 말했지만 표정 변화 없이 느긋한 눈빛으로 서장훈을 바라봐 서장훈을 당황하게 했다.

그러면서 “재능이 그렇게 뛰어나지 않으면 끈기라도 있어야 한다. 이 추세대로 살면 인생이 정말 말할 수 없이 후져진다. 그냥 지금 때려치워라. 끈기마저 불합격이다. 그런 경우를 너무 많이 봤지만. 결국 그런 친구들은 전부다 잘 된 경우가 없다. 이렇게 살면 너희들의 인생이 결국 거지 같아질 거다”고 단호하게 조언했다.

+1
9
+1
3
+1
0
+1
0
+1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