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행 현장 영상 확보…” 공연 중 성추행당한 DJ 소다, 주최 측 입장 나왔다

826

DJ 소다가 일본의 한 음악 축제서 성추행당한 사건과 관련해 주최 측이 법적 조치 등 강경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DJ 소다 / DJ 소다 인스타그램
주최 측이 올린 성명문 / Try Hard Japan 공식 인스타그램

일본 ‘TryHard Japan’은 지난 15일 공식 SNS을 통해 DJ 소다 성추행 관련해 성명문을 발표했다.

주최 측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개최된 MUSIC CIRCUS’23에서 DJ 소다님의 퍼포먼스 중, 몇몇 관객이 출연자의 가슴 등 신체를 만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러한 행위는 성폭력, 성범죄이므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 피해를 입은 DJ 소다님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이러한 비열한 범죄행위를 저지른 범인을 특정해 손해배상청구나 형사고소 등 민형사 등 법적 조치를 취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범죄행위를 저지른 이들에 대해 다양한 각도에서 범행 현장을 포착한 영상이 있으므로, 범인을 조기에 특정 하는 것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범죄 행위를 저지른 분은 신속히 경찰서에 출두해 주시고, 당사에도 연락하시라”며 “해외 유명 아티스트들과 함께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MUSIC CIRCUS에서 이러한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주최자로서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끝으로 “계속해서 사실관계를 조사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 방지를 철저히 하겠다”고 마무리했다.

DJ 소다 / 이하 DJ 소다 인스타그램
성추행 피해 호소한 DJ 소다

앞서 DJ 소다는 지난 14일 인스타그램에 “일본 오사카 뮤직 써커스 페스티벌에서 공연을 끝마쳤는데 너무 큰 충격을 받아 아직도 무서워서 손이 떨리고 있다”며 성추행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

그는 “제가 팬분들과 더 가까이 소통하기 위해 공연 마지막 부분에서 항상 팬분들에게 가까이 다가가는데 오늘 공연에서 한 명도 아니고 여러 명이 갑자기 저의 가슴을 만지면서 속수무책으로 성추행을 했다”며 “최대한 아무렇지 않은 척 많이 노력했다. 아직도 너무 무섭고 DJ를 한지 10년 동안 공연 중에 이런 일이 있었던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는데 이런 일을 겪게 돼 너무 믿기지 않는다. 앞으로 무대 밑이나 앞쪽으로 팬분들한테 쉽게 가까이 다가가기 어려울 것 같다”고 호소했다.

DJ 소다는 서울 강남 유명 클럽의 메인 DJ로 시작했다. 한국인 최초로 소속사 없이 아시아 전 지역에서 러브콜을 받는 DJ다.

+1
2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