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바다로 놀러 갔는데…” 소유, 연예인과 비밀 연애 경험담

350

가수 소유가 ‘짠당포’에서 비밀 연애 경험담을 고백했다.

가수 소유 / 뉴스1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JTBC ‘짠당포’에서는 소유가 출연해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김지민, 그리가 함께했다.

소유는 마지막 연애에 대한 질문에 “진짜 오래됐다”라고 운을 뗐다. 소유는 “심각한 ‘집순이’다, 집 밖을 나가지 않고, 사람을 안 만나니까”라며 자주 만나는 서핑 크루도 모두 기혼자라고 밝혔다. 이어 소유는 “주변에서 절 좋아한다는 사람이 많다고 말만 하고 안 데려온다”라며 아쉬움을 털어놓기도.

마지막 연애에 대한 질문을 받은 소유 / 이하 JTBC ‘짠당포’

소유는 ‘연애를 들키지 않기 위해 이런 짓까지 했다’라는 주제에 연예인과 비밀 연애를 했던 경험담을 고백했다. 소유는 “인천 바다로 놀러 갔는데, 사람이 없는 곳으로 가려고 차로 계속 들어갔다”고 말하며 결국 차가 모래사장에 빠져 곤란해진 경험을 전했다. 소유는 “둘 다 연예인이라 누구를 부를 수 없었다”라며 도움을 요청하지 못하는 상황에 직접 신발로 모래를 파고, 차를 밀어 겨우 빠져나왔다고 털어놨다.

이어 소유는 “결혼 생각 없다”라고 고백해 시선을 모았다. 소유는 원래 현모양처를 꿈꾸며 아이도 3명까지 낳을 생각을 했지만, 현재는 결혼 생각이 없어졌다고 덧붙였다.

또, 소유는 “딱 세 번 참는다”라며 ‘스리 아웃’과 같은 이별 철칙을 밝혔다. 소유는 연인 외에도 모든 인간관계에 통용되는 철칙이라며 “제가 표현을 잘 못해서 제 입에서 ‘싫다’는 말이 나온 건 정말 싫은 것이다, 세 번 반복되면 그 사람을 안 본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한편, JTBC ‘짠당포’는 짠내 나던 시절, 소중한 물건을 전당포에 맡긴 스타들과 진솔한 인생 이야기를 나누는 짠내 담보 토크쇼(이야기쇼)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10분에 방송된다.

연예인과 비밀연애를 한 적이 있는 소유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