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에 일본 가족여행 사진 올렸다가 ‘빛삭’한 연예인

458

배우 고소영이 광복절날 빈축을 샀다.

15일 고소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모두 일본 여행 사진이다. 나홀로 여행은 아니었다. 그는 남편인 배우 장동건과 14살 아들, 10살 딸과 동행했다.

이하 고소영 인스타그램

고소영은 명품 브랜드 가방을 메고 일본 곳곳을 누볐다. 그는 잡화점, 편의점, 애니메이션 소품점 등을 방문했다. 일본 식당에서도 즐겁게 인증샷을 찍었다. 옷과 액세서리가 거의 명품이었으며 심지어 장화까지 고가 브랜드였다.


문제는 해당 사진들이 게시된 날이다. 고소영 가족이 언제 일본 여행을 갔는지는 알 수 없지만, 그가 사진을 올린 날은 광복절이다.


여행은 개인 자유이며 광복절에 일본 여행을 간다고 해서 무조건적으로 비난할 수는 없으나 관심을 끌 수밖에 없는 행동이다.


일부 비판 댓글이 달리자 고소영은 황급히 사진들을 삭제했다. 하지만 이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빠르게 확산됐다.


한편 지난 14일 온라인 조사 전문기관 피앰아이는 83주년 광복절을 맞이해 전국 만 20세~69세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세대별 광복에 대한 인식’ 여론 조사를 진행했다.

설문 조사 결과 광복절의 의미에 대해 전체 응답자 중 83.4%가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Z세대의 26.8%는 광복절의 의미, 광복절에 하는 일, 광복 연도와 날짜 등에 대해 전혀 모르거나 잘 모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광복절 연휴를 이용해 일본 여행을 가는 것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50.6%, 즉 10명 중 5명이 ‘일본 여행을 갈 수는 있지만, 광복절 같은 의미 있는 날에는 가능한 피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5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대강당에서 열린 제78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 뉴스1

19.9%는 ‘양국의 역사적 관계를 생각할 때 일본 여행을 가는 것 자체에 부정적이다’고 반대 의견을 표했다.

반대로 ‘언제 어디를 가든 개인의 자유’라고 응답한 비율도 29.5%였다. 10명 중 3명이 광복절 연휴에 일본 여행을 가는 것은 개인 자유의 문제라고 본 것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