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하다 당황했다…” BTS 뷔가 ‘누나’라고 부르는 사람 (정체)

398

그룹 방탄소년단의 뷔가 민희진 프로듀서에 대해 “누나라고 부른다”며 “작업 방식에 당황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 멤버 뷔, 민희진 / 뷔 인스타그램, 민희진 인스타그램

뷔는 지난 11일 위버스를 통해 솔로 데뷔에 대한 소회를 밝히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뷔는 이날 첫 솔로 앨범 ‘레이오버'(Layover)에 대해 “나를 잘 나타낸 것 같은 앨범”이라고 먼저 소개했다.

그는 또 이번 앨범을 총괄 프로듀싱한 민희진 대표에 대해 “대표님이라고 부르지 않고 누나라고 부른다”며 “작업 방식이 진짜 독특하다. 자연스러웠고 내가 정말 좋아하는 무드를 잘 살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희진 누님이 ‘태형아 내일 시간 있어?’라고 해서 갔는데 가자마자 ‘태형아. 여기 서’라고 하면서 사진을 찍었다”며 “준비 없이 사진을 찍는 것은 처음이었다. 당황하기도 했지만 그 자연스러움이 장난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즐겁게 소풍 온 기분으로 놀다 보니 사진이 다 나와 있었다”며 “정말 좋았고 아미 분들이 많이 좋아해 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뷔는 지난 11일 솔로 앨범 ‘레이오버'(Layover) 선공개 곡 ‘레이니 데이즈'(Rainy Days)와 ‘러브 미 어게인'(Love Me Again)을 발표했다.

지난 11일 솔로 앨범 발표한 뷔 / 뷔 인스타그램
지난 11일 솔로 앨범 발표한 뷔 / 뷔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