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회 만에 주인공을 죽이네…” 네티즌들 반응 난리 난 SBS 드라마

43704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 주연 캐릭터 봉도진(손호준) 죽음에 팬들이 멘붕에 빠졌다.

이하 SBS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

지난 1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에는 주연 캐릭터인 봉도진(손호준)이 연쇄 방화범의 증거를 남기기 위해 ‘화재 지연 장치’로 쓰인 양초를 스스로 먹고 죽음을 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봉도진의 죽음을 확인한 진호개(김래원)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방송이 끝난 후 드라마를 본 시청자들은 “주인공인데 3회 만에 죽이는 드라마”, “대체 왜 도진이를 죽이는 거냐”, “주연 캐릭터 아니었냐”, “손호준 시즌 2는 특출인 거냐”며 게시판에 글을 남겼다.

이하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 시청자 게시판

한편 SBS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는 지난해 방송된 ‘소방서 옆 경찰서’ 시즌 2로 화재를 잡는 소방관, 범인을 잡는 경찰, 증거를 잡는 국과수의 공조 수사를 그린다.

시즌 1에 이어 경찰서 경위 진호개에는 배우 김래원, 화재조사대원 봉도진 역에는 배우 손호준, 소방서 구급대원 송설 역에는 배우 공승연이 출연 중이다.

+1
14
+1
8
+1
47
+1
29
+1
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