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늦게 도현이에게 전화가 왔다” 김장훈이 올린 글, 보는 이들은 눈물 쏟았다

5744

가수 김장훈이 윤도현과의 우정을 드러냈다.

김장훈, 윤도현 / 김장훈 인스타그램

김장훈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윤도현과의 우정을 엿볼 수 있는 글을 올렸다.

그는 “대학로 시절 어린 날부터 함께 해온 대학로 전우! 브라더♡ 도현이의 앞날에 햇살만 가득하기를”이라고 적었다.

이어 “어젯밤 늦게 도현이한테 전화가 왔다”며 “유독 더 씩씩한 목소리가 그간 얼마나 힘들었는지를 대변해 주는 것 같아서 맘이 더 울컥했다”고 전했다.

병원에서의 윤도현 / 윤도현 인스타그램

최근 윤도현은 암 완치 판정 소식을 밝히며 그동안 방송 활동이 적었던 이유도 항암 치료 및 방사선화학 요법 치료를 받았기 때문이라고 밝혀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김장훈은 “전화하고 싶었는데 여기저기서 전화로 정신없을까 봐, 일주일쯤 지난 뒤에 전화하려고 했는데 고맙게도 도현이가 전화를 줬다”고 밝혔다.

또 “눈물 참느라 힘들었다. 그 친구 참 고생해서는”이라고 말하며 윤도현에 대한 걱정과 애정을 표현했다.

김장훈은 “웃으면서 수다 떨다가 한 30분으로 짧게 마무리했다. 우리는 한 번 전화하면 3시간씩 수다를 떤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그는 “부모님들이 자식이 시험에 붙거나 취직하면 ‘고맙다’라고 축하 인사를 하는 경우가 있다. 그 마음을 알겠다”면서 “저도 모르게 (윤도현에게) 고맙다 말이 나오더라”고 말했다.

김장훈, 윤도현 / 김장훈 인스타그램

더불어 윤도현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저 사진 찍었을 때가 (윤도현이) 초기 아프던 때 같다. 그 힘든 와중에서도 주변들 챙기며 모든 스케줄들을 성실하게 해낸 도현이에게 인간 대 인간으로서 깊은 존경심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장훈은 “인생의 큰 배움도 얻었다. 조만간 함께 무대에서 만나자, 같이 노래하자”라고 윤도현과 한 무대에 서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1
18
+1
8
+1
2
+1
2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