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형과 재판 중인 박수홍, 막냇동생의 양심선언에 오열했다

3024

친형 부부 문제로 재판 중인 박수홍
막냇동생의 양심선언에 오열
“모든 가족에 버림받은 건 아냐”

출처 : 미운 우리 새끼

친형 문제로 재판 중인 방송인 박수홍의 막냇동생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지난 9일 서울서부지방법원 형사합의11부 심리로 박수홍 친형 박 씨 부부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7번째 공판을 열었다.

증인으로 출석한 막냇동생 박 씨는 “동생들이 왜 이런 일로 고통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라며 “이런 표현까지 쓰고 싶지 않았는데 동생들은 착취의 대상, 이용의 대상이었다”라고 말했다.

재판이 끝난 뒤 박수홍 측 변호인 노종언 변호사는 ‘OSEN’과의 인터뷰를 통해 “동생이 재판장에 나와 ‘결국 이 사단은 모두 다 큰형 때문에 이뤄졌다. 우리 가족이 여기까지 올 수 있던 건 박수홍의 공이 크고 박수홍이 큰형에게 이런 대접을 받아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으며 재판의 쟁점이었던 통장은 모르는 일”이라고 밝혔다.

노 변호사는 “동생분의 증언은 박수홍 씨의 의견을 보강하는 증거로 활용될 것이다”라며 “무엇보다 박수홍 씨가 모든 가족에게 버림받은 게 아니라는 게 크다. 가족 내에 누가 옳고 그른지 판단하는 양심이 있는 분이 있다는 걸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출처 : 뉴스1

또한 “동생분은 가족 내에 이런 사건이 일어났다는 점에 큰 상처를 받아 (재판에 대한 입장을) 피하게 됐다고 하며 그래도 동생이 용기 내서 이야기한 점은 ‘수홍이 형을 존경하고 누구보다도 진실됐고 효자로서 부모님께 잘했다’는 것이다”라고 증언했다.

노 변호사는 “동생의 증언이 박수홍과 협의가 돼서 나온 것이 아니며, 2년간 연락이 안 됐기 때문에 양심선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이후 노 변호사는 “동생의 양심선언에 박수홍은 동생의 이야기를 듣고 눈물을 쏟았다 하더라”라며 증언에서 의미가 있던 게 ‘첫째 형이 가부장적으로 결정해왔다. 하지만 우리 가족이 여기까지 올 수 있던 건 박수홍의 공이 크다. 형은 누구보다 부모님께 효자였다’라는 부분이다”라고 의미를 뒀다.

한편 박수홍 친형 박 씨 부부의 8차 공판은 오는 10월 13일에 진행되며 증인으로 박수홍의 부모님이 출석한다.

박수홍 친형 부부는 지난 2011년부터 2021년까지 연예 기획사를 차리고 박수홍의 매니지먼트를 전담하며 회삿돈과 박수홍의 출연료 등 62억 원을 횡령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1
1
+1
2
+1
4
+1
7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