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혹스럽다” 오늘(9일) 공식 입장문 통해 엑소 백현에 대한 의견 밝힌 SM

8633

SM엔터테인먼트가 그룹 엑소 멤버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와의 갈등 중 백현의 개인 회사 설립 부분을 언급했다.

9일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엑소 멤버 백현 / 뉴스1

SM 측은 “첸백시와의 기존 전속계약은 종료되지 않는다”며 “백현의 경우 내년 1월까지 계약기간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유튜버 이진호는 첸, 백현, 시우민이 모두 SM엔터테인먼트를 나와 백현이 설립한 개인 회사로 이적한다고 주장했다.

이진호에 따르면 첸, 시우민은 각각 9월과 10월에 SM을 떠나고 백현은 내년 1월에 회사를 떠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SM 측은 “백현은 연내 솔로 앨범 발매도 준비해 왔다. 신규 전속계약 또한 상호 합의에 따라 일부 수정됐으나 유효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첸백시 멤버들 / 뉴스1

또 첸백시 멤버들이 백현의 개인 회사를 통해 활동한다는 부분에 대해 “여전히 신규 전속 계약은 유효하고, 엑소 그룹 활동도 계속된다. 구체적인 정산 조건에 대해 모두 밝힐 수는 없지만 회사와 (멤버들이) 합의한 바에 따라 첸백시 개인 활동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다만 백현의 개인 법인 회사 ‘원 시그니처’ 설립에 대해서는 “(백현 측으로부터 회사 설립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바는 없었다. 기사를 통해 알았다. 당혹스럽다”고 전했다.

SM 측은 “상호 합의된 부분은 지켜질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백현은 지난 8일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개인 회사 설립은 SM의 동의를 얻어 진행한 사안이라고 밝혔다. 그는 “(팬들 중에) 불안해하는 분도 계시는데, 뭐든 열심히 해보겠다.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1
3
+1
1
+1
3
+1
1
+1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