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스트하우스 운영 중인 배우 정정아, ‘쓰레기 방’ 만든 투숙객에 분노 폭발

11278

게스트하우스를 운영 중인 배우 정정아가 방을 쓰레기장으로 만들어 놓은 일부 투숙객의 행태에 분노했다.

배우 정정아가 SNS에 올린 셀카 / 이하 정정아 인스타그램

정정아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혐오스러우니 비위 약하신 분은 보지 마세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정정아가 운영 중인 게스트하우스 방 일부가 담겼다. 이 방은 발 디딜 틈도 없이 쓰레기로 가득 차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했다.

이하 정정아가 쓰레기로 가득찬 투숙객의 방을 공개하며 분노를 표했다.

정정아는 “진짜 너무 심한 거 아닙니까? 욕 나올 줄 알았는데 눈물 난다. 진짜 지친다 지쳐”라고 참담한 심경을 밝혔다.

또 “이 방 쓰신 분. 이 영상 보신다면 제발 반성하시고 본인이 쓴 방 치우고 가세요”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정정아는 “코로나19라 어려워서 어쩔 수 없이 달방을 두어 개 주었다”라며 “정말 힘든 상황에 더 힘들었다. 상상도 못 할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1. 몇 달 방값 안 내고 밀리니 야반도주한 외국인”, “2. 노숙자 데려와서 홈리스 구출한다고 빈방 따고 재우고 옥상에서 노숙자들 데리고 파티하고 테이블 파손시키고 심지어 방 따고 결혼할 때 가지고 온 가구 자기 방에 가져가서 리폼한답시고 다 망가뜨리고 고성방가하는 손님”이라고 적었다.

이어 “3. 화장실 거울 떼서 방에 붙여서는 양면테이프 떨어지면서 벽지 다 찢어지고, 거울 깨지니 대충 치우고 그대로 방치하고 추가 방값 2만 원 안 내고 도망간 손님. 유리값은커녕 방 치우느라 유리 조각에 손 작살. 계속 연락하니 2만 원 입금”, “4. 방값을 제날짜에 준 적은 거의 없지만 다들 어려우니 하고 이해했는데 계속 연락하니 글 쓰는 지금 답이 왔다. 허리 다쳐서 못 온다고 좋아지면 오겠다고 그 좋아지는 동안 방도 못 팔고 이 성수기에 너무 손해가 크다. 그래도 치워만 주면 고맙다고 해야 하는 게 현실”이라고 진상 손님 유형을 전했다.

정정아가 SNS에 올린 일상 사진

정정아는 “진짜 너무 지치고 방 보자마자 이런 사람들 상대해야 하는 신랑이 너무 안쓰럽고 불쌍해서 화보다 눈물이 난다”라며 “제발 양심 좀 있으세요. 사정이 있으면 이야기하고 양해 구하고 가셔야 하는 거 아니냐. 제가 예민한 거냐”라고 울분을 토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참아야 하는 현실이 지친다”라며 “이것도 팔자라고 하면 팔자지만 오늘은 더 지치는 날”이라고 덧붙였다.

정정아는 지난달 tvN ‘프리한 닥터’의 ‘루틴을 부탁해’ 코너에 출연해 남편과 게스트하우스를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당시 그는 코로나19 시국에 직원을 두기 어려워 남편을 도와 일을 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배우 정정아가 2016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트릭'(감독 이창열) VIP시사회에 참석했다. / 뉴스1

한편 1977년생인 정정아는 1999년 배우로 데뷔해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후 그는 드라마, 영화, 예능 등 다양한 영역에서 꾸준하게 활동하고 있다.


+1
0
+1
0
+1
1
+1
15
+1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