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혼 관계였는데…” 산드라 블록, ‘8년 교제’ 남자친구 사망에 큰 충격

6566
산드라 블록 / Andrea Raffin-Shutterstock.com

배우 산드라 블록(Sandra Bullock)과 8년 간 교제한 남자친구 브라이언 랜달이 사망했다. 향년 57세.

미국 연예 매체 페이지식스는 지난 8일(현지 시각) 모델 출신 사진작가 브라이언 랜달(Bryan Randall)이 루게릭병 투병 중 안타깝게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브라이언 랜달 유가족 측은 “브라이언 랜달이 3년간 루게릭병을 투병한 끝에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전하게 돼 매우 슬프다”며 “그는 언론에 투병 사실을 알리고 싶어 하지 않았다. 마지막 순간에도 사생활이 보호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공개 데이트를 즐기고 있는 산드라 블록과 브라이언 랜달 / 엑스(트위터)

브라이언 랜달은 모델 출신 사직작가다. 산드라 블록은 지난 2015년 입양한 아들 루이스 생일 촬영을 위해 브라이언 랜달을 고용하면서 첫 만남을 가졌다. 이후 두 사람은 급속도로 가까워졌고 같은 해 10월 영화 ‘프레지던트 메이커’에 함께 참석하면서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산드라 블록은 지난 2021년에 출연한 한 토크쇼에서 “난 내 인생의 사랑을 찾았다”며 남자친구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겐 세 자녀가 있다. 나의 두 자녀와 브라이언 랜달의 큰 딸이다. 너무 행복하다. 그는 내 아이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롤 모델”이라고 밝혔다.

현재 산드라 블록은 8년 간 교제한 남자친구 브라이언 랜달이 사망하면서 큰 충격에 빠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드라 블록은 1987년 영화 ‘행맨’으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데몰리션 맨’, ‘당신이 잠든 사이에’, ‘블라인드 사이드’, ‘그래비티’, ‘오션스8’, ‘버드박스’, ‘로스트시티’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산드라 블록은 지난 2010년 결혼한 제시 제임스와 5년 후인 2015년에 이혼했다. 슬하에는 입양한 아들 루이스와 딸 라일라를 두고 있다.

국화꽃 자료사진 / magkwon-Shutterstock.com


+1
1
+1
1
+1
0
+1
6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