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임없이 성형 의혹 제기됐던 한효주, 속 시원하게 밝혔다 (영상)

5145

배우 한효주가 성형 의혹 관련해 솔직한 입장을 밝혔다.

이하 ‘비보TV-어서오CEO’ 캡처

유튜브 채널 ‘비보TV-어서오CEO’는 지난 8일 ‘이것은 토크쇼 인가 시트콤인가, 네~ 천만 배우 류승룡, 한효주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디즈니+ ‘무빙’으로 돌아온 배우 류승룡·한효주가 게스트로 출격, MC 송은이와 이야기를 나눴다.

송은이는 한효주의 과거 사진을 공개하며 “한결같다. 나는 졸업 사진이 이렇게 예쁜 건 처음 봤다”고 말했다. 그러자 한효주는 “(이 사진은) 고등학생 때 같다. 저는 중학교 때 완전히 무쌍이었다가 고등학교 때 쌍꺼풀이 생기면서 이 얼굴이 됐다. 그래서 성형 의혹이 있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그런데 저는 나이 들수록 쌍꺼풀이 계속 생긴다. 어떤 날은 쌍꺼풀 5개가 있다”며 “일하면서도 성형 의혹이 계속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송은이는 “저는 (쌍꺼풀 수술을)했는데 생각보다 의혹이 없다”며 “80만 원 주고 했다. 세 땀 떴는데 잘 됐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9일 공개된 ‘무빙’은 초능력을 숨긴 채 현재를 살아가는 아이들과, 과거의 아픈 비밀을 숨긴 채 살아온 부모들이 시대와 세대를 넘어 닥치는 거대한 위험에 함께 맞서는 초능력 액션 히어로물이다. 넷플릭스 ‘킹덤 시즌2’의 박인제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2억 뷰를 돌파한 원작 웹툰의 저자 강풀 작가가 생애 첫 각본을 맡았다.

극 중 류승룡은 무한 재생 능력’을 지닌 캐릭터 장주원 역을, 한효주는 초인적인 오감 능력을 지닌 요원이자 고3 아들을 둔 엄마를 연기했다.


+1
2
+1
0
+1
2
+1
1
+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