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소득세만 15억이라고 밝힌 일타강사 전한길, 입 떡 벌어지는 수입

2958

한국사 일타 강사 전한길이 수익을 언급했다.

공무원 시험 한국사 강사 전한길 / 이하 JTBC ‘짠당포’

지난 8일 방송된 JTBC ‘짠당포’에는 공무원 시험 한국사 강사 전한길이 출연했다.

이날 전한길은 흥망성쇠가 담긴 수십 년 치의 일기장을 공개했다. 2011년 당시 일기장에는 “돈 빌리러 다니지 말고, 목숨 걸고 책 팔자”라는 글귀가 적혀 있었다.

1999년 강사 시작해 2001년 수능 스타 강사에 등극했다는 그는 “2001~2004년까지 승승장구해서 이듬해 벌어 놓은 돈으로 학원과 출판사 경영을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전한길은 부도로 인해 10년 동안 신용불량자로 살아야만 했다. 그는 “모든 재산을 털고도 남은 채무가 25억 원이었다”라고 털어놨다.

과거 부도로 인해 10년 동안 25억 원의 채무를 갚은 전한길

결국 그는 자신의 전문 분야인 강의로 복귀했다. 한국사 인터넷 강의를 시작한 그는 어마어마한 수익을 올려 빚을 청산할 수 있었다.

전한길은 현재 수입에 대해 “올해 낸 종합소득세가 15억 원이고 국민건강보험료가 5200만 원이다”라고 살짝 귀띔했다. 또한 “제일 많이 낸 세금은 25억 원”이라고 덧붙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저처럼 가난해도 극복할 수 있다. 실패했고 바닥에 떨어졌지만 일어날 수 있다. 힘든 사람들에게 희망이 되어주고 싶다”라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1
2
+1
1
+1
1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