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로 사람 치고 마약 양성 나왔는데 석방된 롤스로이스 차주… 현직 변호사 분노의 한마디

10317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역 인근에서 롤스로이스를 몰다가 인도로 돌진해 20대 여성에게 중상을 입힌 20대 남성 운전자가 석방됐다. 이를 두고 한 현직 변호사가 “이해가 안 되고 분노감에 치가 떨린다”며 개탄을 금치 못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빡친변호사’ 채널을 운영 중인 천호성 변호사는 자신의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진짜 강남경찰서 제정신인가?”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하 롤스로이스 차주 / 이하 유튜브 카라큘라 탐정사무소

천 변호사는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고, 고작 20대가 6억 원짜리 롤스로이스를 타고 온몸에 문신을 두르고 있으며, 아무런 잘못이 없는 피해자는 두 다리를 절단해야 할지도 모르는 일을 당했는데도, 대형로펌이 신원보증해 줬다고 그걸 받아준다는 게 민중의 지팡이라는 경찰이 할 짓인지 도저히 이해가 안 되고 분노감에 치가 떨린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나도 변호사지만 아무리 돈이면 다 된다고 저런 인간 신원보증까지 서주는 변호사들이 욕을 먹는 건 당연한 거라고 본다”며 “석방되는 게 뭐가 대수냐고 하겠지만 피의자가 구속 수사를 받는 거랑 불구속 수사를 받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라고 지적했다.

불구속 수사를 하는 순간 피의자가 어떻게 돈을 모아 고작 20대에 6억짜리 차를 몰고 다니는지, 그 돈은 누구로부터 나온건지, 진짜 병원에서 정상적으로 케타민 주사만 맞는 건지 등등의 핵심적인 쟁점에 대해서 진실이 밝혀질 가능성은 현저히 떨어지게 된다는 게 천 변호사 주장이다.

천 변호사는 “이런 기사를 보면서 도대체 어떤 정신 나간 사람들이 ‘열심히 일해서 세금 잘 내고 죄짓지 말고, 결혼해서 애도 낳고 행복하게 살아야지’라는 말을 자식들에게 할 수 있으려나”라며 “나도 내 자식한테 남을 밟아버려서 돈만 많이 벌면 된다고 가르쳐야 하는 건가 혼란이 온다. 뭔 소리로 포장을 해도 이건 돈이면 다 된다는 소리밖에 안 되는 것”이라고 한탄했다.

앞서 20대 남성 A씨는 지난 2일 오후 8시 10분께 압구정역 인근에서 롤스로이스 차량을 몰다가 인도로 돌진해 을 걷던 20대 여성을 들이받았다. 이로인해 피해자는 양다리가 골절되고 머리와 복부를 크게 다치는 등의 중상을 입었다.

체포 직후 A씨를 상대로 마약 간이 검사를 진행한 결과 케타민 양성 반응이 나왔지만, A씨는 구금된 지 약 17시간 만에 석방됐다.

케타민은 향정신성의약품으로 ‘클럽 마약’이라고도 불린다. 목격자들은 A씨가 검거 당시 비틀거리면서 경찰에게도 횡설수설했다고 진술했다.

반면 A씨는 최근 수술 도중 의사에게 처방받은 주사액에 케타민 성분이 있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하지 않고 A씨를 석방한 이유에 대해선 A씨의 변호사의 신원보증 때문이라고 밝혔다.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A씨가 2013년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기도 했다.


+1
4
+1
1
+1
3
+1
9
+1
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