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투약까지 한 25세 마약 중독자, 서장훈 만나러 온 이유

7287

실제 마약 중독자가 방송에 출연했다.

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마약에 중독돼 고통받고 있는 청년이 등장했다.

의뢰인은 25세 무직이다. 그는 “제가 마약중독자였다”면서 “현재 치료시설에서 회복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마약중독자였다고 고백했다. 현재는 마약을 중단한지 7개월 정도다.

이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처음 마약을 접한 계기를 묻자 그는 “아는 여사친이 같이 해보자고 제안해 2년 전에 손을 댔다”며 “그 당시 우울증에 걸려 마약에 대한 호기심으로 한 번 해봤다가 바로 중독됐다”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은 “정상적인 경로가 아닐 것이고 구하기도 어렵고 돈도 많이 들지 않나”고 묻자 그는 “요즘 마음만 먹으면 쉽게 구할 수 있더라”고 해 충격을 안겼다.


의뢰인은 “벗어나지 못하고 악순한되고 있다”며 마약했을 때 금단현상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심각성을 알아야 한다, 필로폰은 일상생활 불가능할 정도 계속 불안하고 마약만 찾게 된다”며 “펜타닐은 온 몸이 끊어지고 무너지는 듯한 금단현상이 있다”고 고백했다.


총 1년 기간 마약하다 끊고 싶어 자수했다는 그는 “부모님도 실망을 많이 해 상처 받으셨다 항상 죄송한 마음 뿐”이라고 털어놨다.


MC 서장훈은 “지금 잘 회복되고 있다니 다시 마약하지 않겠다는 스스로 약속이 필요하다”며 “어려운 상황이 오더라도 포기하지 말고 의지를 가져야 한다”고 했다.이에 사연남은 “많은 마약 중독자들에게 치료시설을 통해 끊을 수 있다는 희망을 주고 싶다”며 “마약의 끝은 교도소, 정신병원, 죽음 뿐 처음부터 시작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1
3
+1
0
+1
0
+1
4
+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