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심 끝에…” ‘JMS 신도 논란’ DKZ 경윤, 팬들 아쉬워할 결단 내렸다

1146

기독교복음선교회(이하 JMS) 논란으로 활동을 중지했던 그룹 DKZ 멤버 경윤이 팀 탈퇴를 결정했다.

경윤 / 경윤 인스타그램

DKZ 소속사 동요엔터테인먼트는 지난 7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멤버(경윤) 현재 상황 및 추후 행보 안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DKZ 공식 팬카페에 올라온 공지 / 이하 DKZ 공식 팬카페

소속사는 “경윤은 지난 4월부터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을 중단하고 충분한 치료에 집중해 왔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경윤은 컨디션이 많이 회복돼 당사와 함께 오랜 시간 향후 활동 방향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나눴다. 그 결과 경윤은 DKZ 활동을 마무리하고 연내 입대해 국방의 의무를 다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윤은 이유를 불문하고 멤버들은 물론 팬분들께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당사는 향후 경윤이 건강한 모습으로 팬분들 앞에 설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팀 탈퇴를 결정한 경윤

경윤 역시 자필 편지를 공개하며 “5개월 동안 정말 많은 생각을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제가 아끼는 모든 사람을 위한 좋은 선택이 무엇인지 고심 끝에 DKZ 경윤을 보내줘야겠다고 결론 내리게 됐다. 남은 멤버들을 생각해서라도 제 선택에 있어 후회하고 싶지 않다”고 전했다.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 메인 포스터 / 넷플릭스 제공
경윤 / 경윤 인스타그램

앞서 지난 3월 공개된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이 큰 파장을 일으키면서 JMS와 관련 업체 리스트가 온라인상에서 확산했다. 이 과정에서 DKZ 멤버 경윤의 부모가 운영하는 카페 이름이 언급됐다. 해당 카페는 JMS 정명석 총재의 친필과 유사한 간판을 달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소속사 측은 “경윤은 방송 내용을 확인하기 전까지 부모님이 정상적인 일반 교회에 다니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면서 “특정 단체와 관련한 모든 부분을 확인해 탈교했다. 카페 역시 영업을 중지했으며 향후 어떠한 관련도 없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후 소속사는 “경윤 군은 본인과 관련된 일에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상담과 진료를 병행하는 중이다. 주치의로부터 불안장애와 사회공포증 증상의 소견을 받았다. 당분간 치료와 안정에 전념할 예정이다”이라며 경윤의 활동 중지 소식을 전했다.


+1
1
+1
0
+1
4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