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걸스 출신 안소희 “선예 언니랑 싸웠을 때 이런 일까지 있었다” 고백

1590
유튜브 채널 안소희 영상 갈무리
유튜브 채널 안소희 영상 갈무리

‘원더걸스’ 출신 배우 안소희와 ‘샤이니’ 태민이 멤버들과 싸웠던 일화를 떠올렸다.

안소희는 지난 6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안소희를 통해 ‘뭐? 소희랑 태민이가 술을 마셔? 중딩들이?’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소희의 유튜브에 게스트로 출연한 그룹 ‘샤이니’ 멤버 태민은 “우리가 중학교 3학년 때 데뷔했다. 둘 다 ‘정말 어릴 때 데뷔했다’ 이런 식의 얘기를 많이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안소희는 “그때는 그 나이 때 데뷔한 아이돌이 많이 없어서 인상에 깊게 남았던 것 같다. 이전부터 마음으로 응원하고 태민을 좋아했다”며 그간의 팬심을 밝히며 훈훈하게 대화를 시작했다.

먼저 태민은 “의견을 내고 할 때 형들이 잘 들어주느냐. 막내라서 이야기를 못하고 그랬던 적은 없느냐”는 물음에 “5년차까지는 정말 많이 싸웠다. 제가 유일하게 멤버들하고 다 싸워봤다”며 “예전에는 서로가 모르니까 본인 생각이 맞다고 강하게 주관을 내세우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태민은 “내가 욱하는 성격이 좀 있더라. 예쁨도 많이 받는 대신 뭔가 손해를 본다고 생각이 드는 부분들이 있었다. 괜히 당시 형들한테 대들고 소리를 쳤다. 하지만 싸우고 나면 옥상 가서 화해했다”며 “멤버들과 현재 반말로 편하게 대화하는 사이가 됐지만, 처음에는 존댓말을 했다. 존댓말 할 때 제일 많이 싸웠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안소희 역시 “나는 막내라고 ‘네네. 언니’ 하는 성격은 아니었다. 언니들이 잘 받아줘서 너무 고마웠지만 싸운 적도 있었다. 선예 언니랑 둘이 방에서 대치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서 싸웠는데 다리가 너무 아팠다. 그래도 끝까지 절대로 자리에 먼저 안 앉았다. 다리가 너무 아픈데 지지 않으려고 버텼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