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 사임”… 주호민 변호 맡았던 사선 변호인 2명, 빠르게 포기했다

5296

웹툰 작가 주호민의 변호를 맡은 사선 변호인 2명이 ‘특수교사 고소’ 사건 검토 이틀 만에 모두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호민 / 주호민 인스타그램

더팩트는 7일 “수원지법 등에 따르면 주호민 측의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소속 변호인 2명이 지난 2일 법원에 사임계를 제출했다. 이들은 지난달 31일 이 사건 선임계를 법원에 제출하고 사건을 검토한 뒤 이틀 만에 돌연 사임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정확한 사임 이유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여론에 부담을 느낀 변호인들이 변론을 포기한 것으로 추측된다. 또 유죄 판결이 나오기 쉽지 않다고 판단해 사임계를 제출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주호민 국선 변호사 측은 “언론과의 접촉은 어렵다”는 입장을 더팩트에 전했으며, 수원지법 관계자 역시 “재판이 진행 중인 사건이라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호민

앞서 주호민은 지난해 9월 자신의 아들이 다니고 있는 초등학교 특수교사 A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신고했다. 이 과정에서 주호민이 녹음기를 아들 가방에 넣어 학교에 보낸 사실 등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해당 교사는 아동학대 혐의로 신고당해 직위 해제됐다가 최근 복직됐다.

이후 주호민은 지난 2일 유튜브 커뮤니티에 2차 입장문을 내고 특수교사를 선처하는 탄원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그는 입장문을 통해 “저희 생각과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기 전 우선 상대 선생님(특수교사)을 직접 뵙고 말씀을 나누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해 8월 1일 만남을 청했다. 대리인께서는 지금 만나는 것보다는 우선 저희의 입장을 공개해 주면 내용을 확인한 후 만남을 결정하겠다고 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사건 발생 후 교사 면담을 하지 않고 바로 고소를 했느냐는 비난과 분노를 많이 봤다. 모두 뼈아프게 후회한다. 그간 어린이집이나 특수학교의 학대 사건들에서 녹음으로 학대 사실을 적발했던 보도를 보아왔던 터라 이것이 비난을 받을 일이라는 생각을 당시에는 미처 하지 못했다”며 아이 가방에 녹음기를 넣은 것에 대해 사과했다.

그러면서 “저는 지금 모든 특수교사의 권리와 헌신을 폄하하는 사람이 돼버렸다. 선생님들의 고충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한 점 고통 속에 반성하고 있다. 살면서 갚겠다”라고 덧붙였다.

주호민 2차 입장문 일부 캡처. / 유튜브 ‘주호민’


+1
1
+1
1
+1
6
+1
0
+1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