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표 훈남 배우, 불법 유흥업소 운영 적발…“성병은 거절할게요”

1314
카나메 준 트위터

일본 유명 배우 카나메 준(42)이 불법 유흥업소를 오픈하려고 했었다는 정황이 드러났다.

일본 매체 주간문춘은 지난 3일 카나메 준이 불법 유흥업소를 영업할 계획을 세웠다고 보도했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카나메 준이 지난 2021년 매니저 A씨를 이용해 부업으로 유흥업소를 하려고 했다. 표면적으로는 마사지숍이지만 실제로는 불법 유흥업소”라며 “A씨를 통해 인테리어를 하거나 성인 용품을 구입해 방에 비치했다”고 폭로했다.

실제로 카나메 준이 오픈하려고 했던 불법 유흥업소의 홈페이지가 남아 있었다. 이 홈페이지에는 ‘아래에 해당하는 사람의 이용은 거절한다’면서 ‘성병, 혹은 우리 가게가 의심스럽다고 생각하는 분’, ’18세 미만이나 고교생’이라고 기재돼 있었다.

한 변호사는 “이런 가게는 성 풍속 관련 특수영업에 해당, 별도의 신고가 필요하다”며 “성인 용품을 준비했다면 그 가능성이 충분하다. 무신고 상태에서는 영업은 물론 광고용 홈페이지를 개설하는 것도 금지돼 있어 처벌 대상이 된다”고 조언했다.

카나메 준은 불법 유흥업소를 운영하기 위한 허가증은 발급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카나메 준은 “해당 업소를 운영하려고 했던 건 맞지만 법에 저촉하는 것은 아닐 것”이라며 “무신고 상태에서 광고용 홈페이지를 만든 건 인식 부족의 문제”라고 해명했다.

현재 카나메 준은 NHK 드라마 ‘란만’에 출연하고 있다. 이전에는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중쇄를 찍자!’, ‘태양의 노래’ 등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하이힐을 신고 있는 여성, 자료사진 / Ronny 80-shutterstock.com


+1
0
+1
1
+1
0
+1
0
+1
2